> 방송·연예 > 가요

[스타톡] 헤이즈 "싱어송라이터의 모습 계속 보여드려야죠"

  • 기사입력 : 2019년10월18일 08:01
  • 최종수정 : 2019년10월18일 08: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노래 만드는 게 가장 재밌고, 유일하게 할 수 있는 일이에요. 아직까지는 곡 작업하는 게 너무 흥미로워요.”

‘음원강자’ 헤이즈가 쌀쌀한 가을에 맞춰 감성을 저격할 새 미니앨범 ‘만추’를 들고 돌아왔다. 이번 앨범에도 역시 더블 타이틀곡 작사‧작곡에 참여하면서 싱어송라이터의 면모를 제대로 발휘했다.

[사진=스튜디오블루]

“아직까지 제가 곡을 집적 쓰는지 모르시는 분들이 많더라고요. ‘직접 곡을 쓰세요?’라는 질문을 많이 받아요. 이번 앨범도 타이틀곡을 비롯해 제가 직접 작사‧작곡했어요. 모두 제 경험담이고요(웃음). 제가 직접 곡을 쓴다는 걸 더 알려야 할 것 같아요. 곡을 쓸 때 제 이야기를 쓴다는 것도요. 모든 것을 다 보여주는 싱어송라이터로 기억되고 싶어요.”

헤이즈의 말대로 더블 타이틀곡 ‘떨어지는 낙엽까지도’ ‘만추’는 헤이즈의 실제 이별 경험을 담았다. 본인의 사랑에 대한 생각과 이별에 대한 아픔을 노래하기에 조금 더 솔직하고 사실적인 가사들이 곡에 녹아들었다.

“어느 날 낙엽 떨어지는 장면을 봤어요. 잎이 떨어지면 나뭇가지가 앙상해지다가 다시 꽃이 피는 계절이 오잖아요. 이별도 고난과 역경을 겪은 후 새로운 사랑을 만나기 위한 하나의 과정 같더라고요. 그렇게 하다 태어난 곡이 ‘떨어지는 낙엽까지도’에요. ‘만추’는 오래 만난 연인이 어느 날 다른 사람이 생긴 것 같은 느낌이 들어 먼저 이별을 고하는 내용이에요. 다른 사람이 생긴 이유가 저한테 있을 수도 있으니, 상대방이 나에게 미안함을 느끼기 전에 더 매정하게 관계를 정리해야겠다는 상황을 그렸어요. 그때 마침 가을이었는데, 모든 키워드를 담을 수 있는 단어가 ‘만추’더라고요. 그래서 앨범 명도 똑같이 지었죠.”

[사진=스튜디오블루]

헤이즈가 메인 타이틀로 생각하는 ‘만추’는 뉴트로와 시티팝을 아우른다. 지금껏 시도하지 않았던 장르다. 이번 앨범 수록곡 중에서 가장 최근에 작업한 곡이기에 그는 “너무 마음에 들고 가장 좋아하는 곡”이라고 밝혔다.

“회사에서 생각하는 메인 타이틀곡은 ‘떨어지는 낙엽까지도’에요. 그 곡은 지난해에 완성했는데, ‘만추’는 불과 한 달 전에 만들었거든요. 너무 마음에 들기도 하고, 제가 처음으로 시도한 음악인데 너무 잘 나와서 꼭 들려드리고 싶었죠. 그래서 타이틀곡을 바꾸겠다고 했더니 회사에서 만장일치로 반대하더라고요(웃음). 그래서 바꾸지는 못하고 더블 타이틀로 내게 됐어요. 뮤직비디오 감독님한테 두 곡 중 영상이 더 잘나올 곡을 택해달라고 했는데, ‘떨어지는 낙엽까지도’를 고르시더라고요. 그래서 ‘만추’는 뮤직비디오도 못 찍었어요.”

헤이즈의 말대로 그의 노래는 실제 경험담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솔직한 가사 덕분에 대중의 공감을 얻었고, ‘음원 강자’라는 수식어도 당당히 얻었다. 다만 곡을 쓸 때마다 경험담을 녹여내다 보니 ‘표현’에 대한 고민도 있다.

[사진=스튜디오블루]

“곡을 만들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제가 느낀 걸 그대로 써내는 거예요. 가사에서 제가 멋이 없고, 찌질한 건 제 이미지엔 전혀 상관이 없어요. 하지만 당사자에겐 미안하더라고요. 둘만의 이야긴데, 노래를 만들면서 그게 공개되는 거잖아요. 이별하고 나서 너무 아프고, 다들 그 상황을 극복해나가기 바쁜데 저는 울면서 그 감정을 가사로 쓰고 있더라고요. 그땐 제 모습을 보면서 ‘지금 내가 뭐 하고 있는 거지?’라는 생각을 했어요. 직업이 가수지만 작사가이기도 하니까, 어쩔 수가 없더라고요. 그래도 경험을 녹인 가사는 계속될 예정입니다. 하하.”

Mnet ‘언프리티 랩스타’에 출연한 이후 쉼 없이 앨범을 발매하고 각종 페스티벌 무대에 서면서도 아직까지 슬럼프는 찾아오지 않았다. 헤이즈 역시 언제가 올 슬럼프에 대한 두려움을 얘기하면서도 현재에 대한 만족감을 내비쳤다.

“‘이제 슬럼프가 오지 않을까?’하는 걱정은 있어요. 최근 몇 년간 삶의 변화가 없고 똑같은 패턴으로 살아왔기 때문에, 영감이 고갈되는 날이 오면 어디서 영감을 받아야 하나. 이런 생각도 많이 했고요. 그래도 지금은 노래 만드는 게 가장 재밌고 유일하게 할 수 있는 일이에요. 아직까지는 곡 작업하는 게 너무 재밌고 흥미롭고요. 앞으로도 이렇게 크게 변함 없이, 제 솔직한 이야기를 부끄럼 없이 터놓고 얘기할 수 있는 가수로 활동하겠습니다. 열심히 노래 만들고 부를테니, 계속 기다려주시고 기대해주셨으면 좋겠어요(웃음).”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