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스타톡] 러블리즈 케이(김지연) "평생 노래하는 아티스트 돼야죠"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13:01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13: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러블리즈 케이가 귀여웠다면, 솔로로 나온 김지연은 조금 더 진지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2014년 러블리즈로 데뷔한 케이가 자신의 이름 ‘김지연’을 내걸고 첫 번째 솔로 미니앨범 ‘오버 앤드 오버(OVER AND OVER)’를 발매했다. 그룹으로 활동하던 시절과 달리 ‘목소리’에 중점을 두며 보컬로서 역량을 강조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사실 솔로앨범을 오래 전부터 준비하긴 했어요. OST나 각종 컬래버레이션으로 보컬로서 가능성을 보여드렸는데, 그러다 보니 솔로로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하는 분들이 많아지더라고요. 그러다 회사에서 먼저 제안을 주신 거죠. 호평을 받다 보니까 솔로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저한테는 도전이라는 의미가 더 커요.”

이번 앨범은 ‘러블리즈 케이’가 아닌 본명 김지연으로 발매됐다. 솔로 김지연으로서의 가능성을 선보이기 위해 발매했지만, '러블리즈 케이(김지연)' 식으로 표기하며 팀 이름도 버리지 않았다.

“본명으로 나오는 부분은 고민이 많았어요. 러블리즈 케이로 이름을 알렸으니까, 케이로 나오길 바랐거든요. 그런데 회사에서는 보컬 김지연을 알렸으면 좋겠다더라고요. 그 말에 믿음이 생겨 김지연으로 나오게 됐어요(웃음). 케이라는 이름도 쓰고 싶어서 둘 다 넣었어요. 하하. 첫 솔로 앨범을 통해 제 모습을 조금 보여드리고, 시간이 더 흐르면 완벽한 김지연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케이는 러블리즈 데뷔 이후 청순함과 귀여운 이미지를 내세우며 그룹의 독보적인 콘셉트를 만들었다. 솔로가수 김지연은 귀여운 모습은 빼고 ‘목소리’에 집중하며 차별화를 뒀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러블리즈를 생각하면 상큼하고 귀엽고, 청순한 이미지잖아요. 이번에는 목소리에 중점을 많이 뒀어요. 예쁘게 부르면서도 그 안에는 큰 울림이 있다고 생각해요. 비록 제가 미성이고 왜소하지만 큰 힘이 있거든요. 이런 부분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어요. 귀여움을 뺀, 진지하고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는 거죠.”

솔로 앨범 ‘오버 앤드 오버’는 한계 없이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타이틀곡 ‘아이 고(I GO)’는 러블리즈 케이로서 받은 사랑을 돌려주겠다는 마음을 표현했다.

“수록곡 ‘드리밍(Dreaming)’이랑 치열한 경합을 벌인 곡이 이번 타이틀곡 ‘아이 고’에요. 저는 처음 듣자마자 너무 마음에 들어서 타이틀로 밀었고요(웃음). 특히 가사가 예뻐요. 노래를 들으면 너무 행복하고 사랑받고 있다는 게 느껴지더라고요. 그래서 이걸 저만 느낄 수 없어서, 이 감정을 전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힘을 드리고 싶어 이 곡을 택했어요. 그동안 많은 사랑과 힘을 받았으니, 이제는 제가 힘을 드릴 차례죠.”

김지연에게 이번 솔로 활동은 남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다. 그룹에서 첫 번째 주자로 솔로 활동을 하는 만큼, 자신을 시작으로 다른 멤버들에게도 솔로의 기회가 주어지길 바란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아무래도 혼자 하는 거다 보니 부담이 커서 연습을 정말 많이 했어요. 그리고 제가 실수 없이 잘 해내서, 우리 멤버들에게도 솔로의 기회가 한 번씩 왔으면 하고요. 멤버들이 정말 끼도 많거든요. 멤버들의 다양한 매력을 정말 다 보여드리고 싶어요.”

이제 솔로로 첫 발을 내딛은 만큼, 성적보다는 자신의 목소리를 알리고 그 목소리로 사람들에게 힘을 주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김지연에게 ‘노래’는 생각보다 큰 의미를 차지하고 있었다.

“성적은 정말 연연하지 않으려고 해요. 솔로로 나와도 가능성이 있다는 것만 보여드리고 싶어요. 어떻게 봐주실지 너무 궁금하기도 하고요(웃음). ‘음색 여신’ ‘진정성 있는 목소리’라는 수식어를 듣고 싶어요. 정말 독보적인 보컬리스트가 되고 싶어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게 노래더라고요. 그래서 제 목소리를 응원해주시는 분이 한 명이라도 있으면 계속 노래하고 싶어요. 아이돌로 반짝하는 게 아니라 평생 노래하는 가수, 아티스트의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