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2019 국감] 교육위, 조국 딸 부산의전원 부정입학 '질타'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18:14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18: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진주=뉴스핌] 이경구 남경문 기자 = 15일 경남 진주경상대에서 열린 부산대를 비롯해 11개 국립대학과 대학병원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사퇴에도 조 전 장관의 딸 입시부정의혹 등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다.

이상경 경상대학교 총장이 15일 경상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 국정감사에 나와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사진=이경구 기자] 2019.10.15.

자유한국당 이학재 의원은 "2015년 조국 딸의 부산대 의전원 수시전형에서 서류평가에서 문제가 됐던 키스트활동이 허위다. 동양대 총장상도 위조됐다고 해 조국 부인이 기소까지 당하는 일이 있었다. 이런 의혹을 밝히기 위해 부산대에서는 어떤 조치를 했느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부산대는 자기일이 아닌 양 교육부도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려하지 않고 검찰에 떠넘기려한다"고 꼬집었다.

곽상도 의원은 "20015년3월에 조국의 딸이 부산 의전원에 입학하니 본이이 자청해 지도교수 하겠다고 나섰다. 알고 있느냐"고 질의하자 전호환 부산대 총장은 "이 사건이 알려지고 보고 받았다"고 답했다.

아울러 "노환중 부산대 의전원 교수가 2008년 2월부터 노무현 대통령 퇴임과 동시에 봉하마을 건강관리에 10년 동안 헌신했다.최근 4년간 권양숙 여사와 가족들 건강관리했다. 이게 부산의료원장 압수수색 때 본인이 만든 내용 중 이런 것들이 있다"며 "현 정권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본인이 스스로 인정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국 전 장관과 노환중이 만난 다음 특혜가 나온다. 재시험 학칙개정으로 한번 혜택을 봤다. 학칙개정도 조국딸이 유급된 이후 학칙이 개정됐다. 눈에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하지 않았느냐 부산대 의전원이 특정학생에 대한 특혜를 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한표 의원이 "동양대 표창장이 조국 딸이 부산의전원 입학에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하느냐"고 질의하자 전호환 부산대 총장은 "항목이 있으니 심사여향을 끼칠 수도 있겠다고 생각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김 의원이 다시 "제출한 표창장이 위조가 된 것이라면 입학을 취소하겠냐"고 하자 전 총장은 "허위일 경우 취소되게 돼 있다. 학교가 위법여부를 밝혀 직접적인 제재를 가하기는 쉽지 않다"고 했다.

신경민 의원은 "이번 조국 사태가 두달 넘게 진행되면서 교육은 전 사회적 문제로 제도개선 정도로 풀 수 없는 문제“라며 ”딸을 유급관리한 것은 성적관리를 잘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