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러시아

[GAM] '변동성' 3분기 글로벌증시, 4분기도 '난기류' 예상

  • 기사입력 : 2019년10월14일 15:48
  • 최종수정 : 2019년10월14일 15: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0월 7일 오전 09시44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올해 3분기 글로벌 증시는 MSCI 전세계지수를 기준으로 0.5% 하락했다. 선진국 증시는 혼조세였고 신흥국 증시는 하락했다.

미국 증시는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와 S&P500지수가 3분기 각각 모두 1.2% 상승했으나, 나스닥종합지수는 0.5% 하락했다. 유럽 유로스톡스50은 2.8% 오른 가운데 영국 FTSE100지수는 0.2% 내렸다. 일본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는 2.3% 올랐다. 신흥국 증시는 MSCI 신흥시장 지수가 5.1% 떨어지는 등 큰 폭으로 하락했다. 한국 코스피는 3.1% 내렸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2.3% 떨어졌다. 홍콩 항셍지수는 8.6% 급락했다.

◆ 경기 침체 우려에 변동성 커져...주식 회피 움직임

변동성이 컸던 분기였다는 평가가 나온다. 경제 지표 둔화와 장단기 금리차 역전 현상이 경기 침체 우려를 불렀고, 무역협상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줄다리기기 이같은 걱정을 덜하고 더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와 유럽중앙은행(ECB)의 금리 인하 등 주요국 중앙은행의 완화적인 통화정책이 투자 심리를 일으켜 세웠으나 지속시키지는 못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아찔한 3분기였다"고 평가하고, "지난 7월 연준의 금리 인하를 앞두고 미국 증시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뒤 8월에 다우지수가 연중 최대 월간 낙폭을 기록하는 등 반락했다"며 "중국과 무역전쟁이 장기화하면서 미국 경기 침체에 대한 공포가 팽배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오는 4분기 역시 난기류가 예상된다는 평가가 많다. 떄문에 주식 투자를 피하는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다. 로이터통신이 지난달 18~27일 유럽·영국·일본의 자산운용역과 최고투자책임자(CIO) 37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에 따르면 이들의 포트폴리오에서 주식 비중은 44.3%로 8월 44.6%에서 감소해 2016년 11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대체로 경제 성장 둔화와 무역전쟁을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비바노바 인베스트매니지먼트의 앨런 개일 회장은 "성장 둔화와 지정학적·무역 위험 고조가 결합한 형태로 계속되는 만큼 경계를 유지해야 한다"며 "세계 경제가 직면한 과제는 대부분 자해적인 요소를 담고 있는 무역,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위험과 선출직 공무원들의 오판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것"이라고 로이터에 말했다.

◆ "美中관계·트럼프 탄핵정국 주시...경제지표·기업이익도"

전문가들은 4분기 동안 미중 무역갈등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 정국 전개 상황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했다. 이달 10일 워싱턴DC에서는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열린다. WSJ은 "최근 몇 주 동안 투자자들은 특히 무역 뉴스와 트럼프 대통령의 관련 트윗에 민감하게 반응해 장중 큰 폭의 변동성을 보였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 문제로 무역협상에 집중하지 못하고 있어 소규모 합의가 도출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경제 지표와 기업 이익도 주시 대상이다. 전문가들은 무역전쟁과 글로벌 경기 둔화 여파에서 벗어났던 미국의 소비자 지출 증가세가 최근 둔화됐다는 데 주목하고 있다. 8월 미국 개인소비지출은 전월비 0.1% 증가하는 데 그쳐 올해 1~7월 평균 0.5% 늘어나던 데서 증가폭이 크게 줄었다. 옥스포드이코노믹스는 "미국 소비 부문이 모든 역풍에 면역돼 있지 않다는 사실을 보여준 셈"이라며 "경제는 점자 냉각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기업 이익도 밝지 않다. 팩트셋에 따르면 애널리스트들은 지난 3분기 S&P500지수 기업의 순이익이 전년 동기에 비해 3.7%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고 CNN방송이 지난달 30일 보도했다. 이런 전망이 현실화하면 S&P500지수 기업의 이익은 3분기 연속 감소하게 된다. 특히 S&P500 지수 기업 가운데 해외 매출이 절반 이상인 다국적 기업의 3분기 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7% 급감할 것으로 파악됐다.

떄문에 연준 등 주요국 중앙은행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카고상업거래소(CME)에 따르면 연방기금(FF)금리 선물 시장에서는 연준이 올해 2차례 추가 금리 인하에 나설 확률을 67%로 예상하고 있다. 올해 7월과 9월 연준은 두 차례 금리를 낮춰 기준금리인 FF금리의 목표범위를 1.75~2.00%로 정했다. 뉴튼 인베스트매니지먼트의 닉 클레이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배드 뉴스는 중앙은행에 있는 우리 구원자들이 계속해서 시장을 지원할 것이라는 의미가 되기 때문에 사실 굿 뉴스다"고 WSJ에 말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