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무역戰 확대-경기 하강에 글로벌 증시 휘청, 엔 강세

  • 기사입력 : 2019년10월03일 20:58
  • 최종수정 : 2019년10월03일 20: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을 축으로 한 무역 전면전이 중국에서 유럽으로 확대되는 조짐에 일본과 유럽 주요국 증시의 약세 흐름이 두드러진 한편 일본 엔화와 독일 국채 등 안전자산이 상승 탄력을 받았다.

영국 FTSE100 지수 일간 추이 [출처=인베스팅닷컴]

미국 제조업과 민간 고용에 이어 유로존 서비스업까지 굵직한 경제 지표의 하강 기류가 이어지면서 투자 심리가 급랭하는 양상이다.

위험자산을 중심으로 시장 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월가의 트레이더들 사이에 연방준비제도(Fed)의 10월 금리인하 기대가 번지고 있다.

3일(현지시각)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 유럽 600이 장 초반 0.11% 내린 377.10에 거래됐고, 영국 FTSE100 지수가 0.52% 내린 7085.71을 나타냈다.

앞서 일본 닛케이225 평균주가가 2.01% 급락하며 2만1341.74에 거래됐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 지수가 이틀 사이 800포인트 가량 급락하는 등 주요국 주식시장이 급랭하는 움직임이다.

안전자산은 강한 상승 모멘텀을 보이고 있다. 독일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장 초반 3bp(1bp=0.01%포인트) 떨어지며 마이너스 0.577%에 거래됐고, 달러/엔은 106.97엔까지 밀렸다. 이에 따라 달러화에 대한 엔화 가치는 최근 4일 사이 1.4% 급등했다.

ISM의 미국 제조업 지수가 9월 47.8로 후퇴, 전월 수치 49.1에서 더욱 깊은 위축 국면으로 진입한 동시에 2009년 6월 이후 최저치를 나타내자 잠시 주춤했던 침체 우려가 다시 고개를 들었다.

유로존에서도 적신호가 켜졌다. 시장조사 업체 IHS마킷이 공개한 9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1.6으로 집계, 연초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지난 1일 발표된 9월 제조업 PMI가 7년래 최대 폭으로 떨어진 데 이어 서비스업 역시 후퇴하면서 종합 PMI는 50.1을 기록, 간신히 위축 국면을 모면했다.

이와 함께 미국과 유럽의 관세 전면전에 대한 우려가 투자 심리를 강타했다. 2일 WTO는 에어버스의 불법 보조금에 대해 미국이 유럽 수입품에 관세를 부과할 수 있도록 승인했고, 미국은 즉시 관세 계획을 발표했다.

유럽 항공기에 10%의 관세를 적용하는 한편 프랑스 와인과 스코틀랜드 위스키 등 주류에 25%에 달하는 관세를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 치즈와 올리브유, 초컬릿, 버버리를 포함한 명품 역시 관세 대상에 포함됐다.

이에 대해 EU 집행위원회(EC) 경제 담당 집행위원으로 지명된 파올로 젠틸로니 전 이탈리아 총리가 탄소국경세 도입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언급, 미국 기업을 정조준하고 나섰다.

런던 소재 크레디트 아그리콜의 마뉴엘 올리버리 외환 전략가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리스크 회피 움직임이 금융시장 전반에 두드러진다”고 전했다.

월가는 이달 연준의 세 번째 금리인하에 적극 베팅하고 나섰다. 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 따르면 국채 선물이 반영하는 이달 연준의 금리인하 가능성이 75%로, 이주 초 40%에서 가파르게 상승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