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검찰개혁 이뤄내자” 광주서 두번째 촛불집회 열려

  • 기사입력 : 2019년10월13일 00:07
  • 최종수정 : 2019년10월13일 00: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12일 광주 금남로에서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광주·전남대학생진보연합과 광주국민주권연대는 ‘검찰개혁, 언론적폐 청산, 자유한국당 해체 광주시민 2차 촛불대회’를 열었다.

12일 광주·전남 시민 수백여 명은 시민단체의 주도로 전세버스를 타고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제9차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동참했다.[사진=독자 제공]

촛불집회는 800여 명(주최 측 추산)민중의례를 시작으로 주최 측과 시민들의 자유발언이 이어졌고 서초동 촛불집회 영상을 시청한 후 다양한 공연으로 다채롭게 꾸며졌다.

자유 발언에 나선 김성진 변호사는 “우리 검찰은 선진국과 비교하더라도 수사권, 수사지휘권, 자체 수사력, 기소독점주의, 기소편의주의, 공소 취소권을 모두 가지고 있는 등 강한 힘이 집중돼 있다”며 “검찰이 정치적, 편향적으로 수사하고 법에 명시된 ‘인권 옹호자’가 아닌 일반 시민들의 인권을 침해하는 모순을 일으키고 있기 때문에 국민들은 이 점을 우려해 촛불을 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집회는 문화행사 등 1시간 50분 가량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집회후 광주 동구 지산동 광주 지방·고등 검찰청 앞으로 이동한뒤 구호를 외치고 해산했다.

지난 5일 1차 광주 촛불집회를 광주 검찰청 앞에서 진행한 광주 시민·사회단체들은 더 많은 시민이 집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이날 집회 장소를 광주 검찰청 앞에서 금남로로 바꿨다.

앞서 광주·전남 시민 수백여 명은 시민단체의 주도로 이날 오전 전세버스를 타고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제9차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동참했다.

kh108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