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트럼프 “민주당 공정하게 나온다면 탄핵조사 협조”

  • 기사입력 : 2019년10월10일 17:12
  • 최종수정 : 2019년10월10일 17: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에 대한 탄핵조사가 하원 표결에서 통과되고 민주당이 공정한 규칙을 따른다면 협조하겠다는 의향을 표명했다.

백악관이 탄핵조사 거부 방침을 하원에 공식 전달한 지 하루 만에 이 같은 발언을 내놓은 것으로, 실제로 협조하겠다는 뜻이 아니라 민주당 측의 탄핵조사 강행이 부당하다는 불만을 강조하는 의미라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해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하원이 탄핵조사안을 표결에 부치고 정당한 절차를 따른다면 탄핵조사에 협조하겠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규칙이 공정하다면, 공화당이 공정한 기회를 가질 수 있다면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백악관은 8일 하원에 보낸 8페이지 분량의 서한에서 ‘우크라이나 스캔들’ 관련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를 거부한다는 방침을 명시했다. 팻 시펄론 백악관 법률고문은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대통령 탄핵 조사 관련 상임위원장 3명에게 보낸 서한에서 탄핵 조사가 “근거 없고 위헌적”이라면서 “지난 2016년 대통령 선거 결과를 뒤집으려는 시도”라고 지적했다.

시펄론 고문은 “당신들의 유례없는 행동이 대통령에게 선택의 여지를 하나도 남겨 놓지 않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행정부는 미국 시민과 헌법, 행정조직, 미래의 모든 대통령에 대한 의무를 다하기 위해 현 상황에서 당신들의 당파적이고 위헌적인 조사에 참여할 수 없다”고 밝혔다.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의장은 지난달 24일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볼라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그의 정적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바이든의 아들을 수사해달라고 압박한 것이 '중대한 헌법 위반'에 해당된다”고 주장하며 탄핵조사 개시를 공식 발표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