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바이든 "트럼프, 美 민주주의 수호 위해 반드시 탄핵되어야"

  • 기사입력 : 2019년10월10일 10:35
  • 최종수정 : 2019년10월10일 10: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미국 민주당 유력 대선 후보로 꼽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을 강력 주장했다.

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미국 뉴햄프셔주에서 진행된 선거 유세에서 "미국 국민이 다 보는 데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선서를 어기고, 국가를 배신하고 탄핵 대상이 될만한 행동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헌법과 민주주의, 근본적 고결함을 지키기 위해서 탄핵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0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9일(현지시간) 뉴햄프셔주 맨체스터에서 열린 선거유세 현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2019.10.09. [사진=로이터 뉴스핌]

바이든 전 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백악관이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촉발된 하원의 탄핵조사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은지 하루만에 나온 것이다. 지난 8일 팻 시펄론 백악관 법률고문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대통령 탄핵 조사 관련 상임위원장 3명에게 서한을 보내, 탄핵 조사가 "근거 없고 위헌적"이라면서 "지난 2016년 대통령 선거 결과를 뒤집으려는 시도"라고 지적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선거에 앞서 경쟁 상대를 중상하려는 목적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 뿐 아니라 외세에 정적에 대한 조사를 압박하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중국에서 일어났던 일이 우크라이나에서의 일처럼 나쁘다"며 "우크라이나뿐만 아니라 중국도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공화당원들도 부적절하다며 반발했다.

한편, 바이든 전 부통령의 비난에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반응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이 연단에서 내려오기도 전 트위터에 바이든 부자가 "적어도 두 국가에서 수백만 달러를 갈취하는 것을 보니 너무 한심하다"고 말했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