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 중국산 밀수품 단속방안 검토...'소포검사 강화' 행정명령 등"

  • 기사입력 : 2019년10월10일 15:09
  • 최종수정 : 2019년10월10일 16: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산 밀수품에 대한 단속 방안들을 검토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행정부가 검토 중인 방안에는 중국에서 발송되는 소포(parcel) 검사를 강화하는 행정명령이 포함됐다. 이를 통해 소포 내 불법 내용물을 정확하게 잡아내겠다는 것이다.

또 행정부 관계자들은 방안 마련을 위해 대형 물류 기업들과 협의해왔다고 FT는 보도했다.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은 이날 "중국은 하루에 100만개에 가까운 소형 항공소포를 보낸다"며 "모조품에서부터 치명적인 펜타닐, 기타 오피오이드에 이르기까지 충격적이게도 높은 비율로 밀수품이 담겨있다"고 말했다.

나바로 국장은 또 "(관련) 정책이 만들어지고 있는 만큼 현 시점에서 구체적인 해결책을 추정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면서도 "밀수품 경로를 막을 방법에 대한 이해관계자들의 조언은 가장 많은 환영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10일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앞두고 나온 이같은 미국 정부의 입장으로 양측의 갈등 지점이 하나 더 늘게 됐다고 FT는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