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지역 21곳 전문가 컨설팅 추진

올해 성과 분석 거쳐 내년 전국 대폭 확대 검토

  • 기사입력 : 2019년10월10일 11:08
  • 최종수정 : 2019년10월10일 11: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뉴딜 선정지역 중 21곳에 대해 전문가 컨설팅을 받는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컨설팅은 지난 2017년 뉴딜정책 시행 후 처음이다. 국토부는 선정지역 21곳에 대해 시범 실시한 뒤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컨설팅에 착수 예정이다.

이로써 도시재생뉴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지자체를 현장 및 문제해결 중심으로 지원한다. 단기적으로는 사업 지연 등을 방지하고 장기적으로는 주민과 지자체의 도시재생 역량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도시재생뉴딜사업은 기존의 재개발 일변도의 도시정비방식과 달라 새로운 컨설팅의 필요성이 있다”며 “특히 일부 지역의 경우 거버넌스 및 역량 부족, 주민 갈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한 지원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고 설명했다.

도시재생뉴딜 성과관리지원 컨설팅 대상지역 [자료=국토부 제공]

국토부는 이날 정부세종청사 대회의실에서 컨설팅단(단장 한양대 구자훈 교수) 출범식을 갖는다. 컨설팅단은 올해 12월까지 21개 대상 지역별로 최대 5회 컨설팅을 실시한다.

국토부는 컨설팅 결과와 성과를 분석하고 내년에는 그 규모와 대상·방식을 확대·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컨설팅단장을 맡은 구자훈 교수는 “이번 컨설팅단과의 협력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고, 쇠퇴한 도시의 기능을 살려내는 한국적 도시재생모델이 구축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선호 국토부 1차관은 “그간 도시재생의 틀과 내용을 만드는 데 주력하느라 이를 현장에 접목시키기 위한 노력과 지원이 다소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도시재생을 주민과 지자체가 스스로 추진해 나갈 수 있도록 컨설팅을 비롯한 다양한 정책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