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2019 국감] 국토위, ‘대전 트램’ 질타…안전문제‧교통체증 우려

혁신도시‧센트럴파크‧대전방문의 해 지적도 잇달아

  • 기사입력 : 2019년10월08일 18:03
  • 최종수정 : 2019년10월08일 18: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전시 숙원사업인 도시철도 2호선 트램에 대한 의원들의 질타가 잇달아 이어졌다. 의원들은 트램 설치로 교통해소가 이뤄질 것이라는 대전시의 장밋빛 전망과 달리 안전문제는 물론 교통체증 등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8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토교통위 국정감사에서 국내에서 처음으로 트램을 실증화하는 대전도시철도 2호선에 대한 우려와 기대감을 나타냈다.

주승용 의원은 대전시가 트램을 추진하면서 교통체증 증가는 물론 지하구간에서 사고 발생 시 안전문제가 커질 우려가 있다고 피력했다.

주 의원은 “대전시는 트램사업이 현실화됨에 따라 도시 혼잡이 해소되고 교통사각지대가 줄 것이라는 기대를 하고 있지만 대전시 계획에 따르면 버스전용차선을 이용하는 게 64%에 달한다. 기존 버스노선을 트램이 달리면서 버스전용차선이 사라져 도로가 더욱 혼잡해 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이번 트램계획에서 가장 큰 이슈는 테미고개와 서대전육교 구간 지하화인데 일부 전문가들은 지하화가 된다면 사고발생 시 노면사고보다 수습을 위한 더 큰 비용과 시간이 필요해 추가적인 교통체증을 염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은권 의원은 “서대전육교 밑에 트램이 갈 수 있는 2차선만 추진한다. 육교는 그대로 살려 공사하는데도 문제가 생긴다”며 “언젠가는 모두 지하화 해야 하는 구간이다. 할 때 같이 해야 하는데 따로 하는 것은 예산 낭비다. 대전시가 예타면제를 받기 위해 이렇게 한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주 의원과 같이 교통혼잡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그는 “상습정체구간인 우송대 구간은 현재 4차선인데 트램통행에 따른 2차선이 줄게 돼 주변차량 진입 시 트램통행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기존 교통수단과의 연계나 신호문제, 장기간 공사에 따른 교통혼잡문제에 대한 대책마련이 있는지”라고 질의했다.

박재호 의원은 “대전은 트램실증사업 첫 번째이다. 얼마만큼 잘하고, 기술력 있게 하고, 주민들이 봤을 때 설득력 있게 하는 게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8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토교통위 국정감사에서 주승용 의원이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사진=라안일 기자]

국토위 위원들은 트램을 비롯해 낮은 도시재생사업 집행률, 무리한 센트럴파크공원조성사업 추진, 대전방문의 해 부실, 공모사업 연속 탈락 등을 언급하며 대전시를 질타했다.

강훈식 의원은 “도시재생사업과 관련해서 국비 내려온 게 133억 정도 된다. 대전시는 13억원 가량 썼다. 도시재생 노력한다는 허태정 시장의 말이 무색하다”며 “예산을 준 것도 집행하지 않으면서 옛 충남도청사를 (문화체육관광부에서)가져온다는 것은 논리적으로 말이 안 된다”고 꼬집었다.

김석기 의원은 “중소벤처기업부 스타트업파크 공모에서 인천시에 밀려 최종 탈락했고 규제자유특구 지정에서도 탈락했다”며 “대전시가 탈락한 데 대한 원인분석이 안 되고 있고 반성과 실패를 극복하려는 의지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박덕흠 의원은 대전시가 공원이 많은 둔산동에 수천억원의 예산을 들여 센트럴파크를 추진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피력했다.

김철민 의원은 “‘노잼도시’ 하면 대전이 뜬다”며 “대전하면 떠오르는 관광지도 없고 대전 가서 힐링하겠다는 장소도 없다. 관광객 1000만명 모으겠다는 계획을 실현할 수 있는 방안이 있냐”고 묻기도 했다.  

ra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