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GS건설, 터키 1.7조 규모 플랜트 투자사업 참여

제이한 PDH-PP 프로젝트...2024년 상업생산 목표
GS건설, 터키 CPEY로부터 지분 49% 인수
GS건설 "기본설계 및 금융조달, EPC 단독으로 맡아"

  • 기사입력 : 2019년10월08일 11:03
  • 최종수정 : 2019년10월08일 1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GS건설은 터키에서 14억 달러(한화 약 1조7000억원) 규모 석유화학 플랜트에 주요 투자자로 참여한다고 8일 밝혔다.

GS건설은 지난달 26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에서 터키 르네상스 홀딩스의 자회사인 CPEY(Ceyhan Petrokimya Endustriyel Yatrim) 지분 49%를 인수하는 주주계약을 체결했다. 향후 프로젝트 계획이 최종 확정되면 구체적인 지분 인수 금액이 정해진다.

GS건설은 터키에서 14억 달러(한화 약 1조7000억원) 규모 석유화학 플랜트에 주요 투자자로 참여한다고 8일 밝혔다. [사진=GS건설]

터키 정부는 터키 아다나(Adana)주 제이한 지역에 1300만㎡(약 400만평) 규모의 석유화학 단지 조성을 승인했다. 제이한 PDH-PP 프로젝트는 이 중 첫 번째 프로젝트다. 연간 45만톤 규모 프로필렌 및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하는 공장을 짓는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라이센서인 하니웰 유오피(Honeywell UOP)과 리온델바젤(LyondelBasell)의 기본설계를 한다. GS건설은 주주계약과 동시에 이번 프로젝트의 기본설계(FEED) 및 금융조달 절차를 맡는다. 설계·조달·시공(EPC)도 단독으로 진행한다. 오는 2024년 상업생산을 목표로 EPC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광일 GS건설 플랜트부문 대표는 "터키 제이한 PDH-PP 프로젝트는 GS건설 플랜트부문에서 최초로 진행하는 투자사업으로 터키 정부의 관심이 크다"며 "보유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성공적인 수행을 통해 향후 해외 플랜트 투자사업 분야에서도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