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슈퍼엠, 미국 할리우드 쇼케이스 성료…신곡 무대 최초 공개

  • 기사입력 : 2019년10월07일 08:27
  • 최종수정 : 2019년10월07일 08: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슈퍼엠(SuperM)이 미국 할리우드 쇼케이스를 성료했다.

슈퍼엠은 5일 오후 7시(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스 캐피톨 레코즈 타워에서 야외 쇼케이스 '슈퍼엠:라이브 프롬 캐피톨 레코즈 인 할리우드(SuperM:Live From Capitol Records in Hollywood)'를 개최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해당 현장은 SMTOWN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돼 전 세계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폭발적인 환호 속에 등장한 이들은 파워풀하고 에너지 넘치는 '쟈핑(Jopping)' 무대를 비롯해 '아이 캔트 스탠드 더 레인(I Can’t Stand The Rain)' '슈퍼 카(Super Car)' 등 첫 미니앨범에 수록된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특히 할리우드에 위치한 캐피톨 레코즈 타워 앞 바인 스트리트를 통제해 '슈퍼엠 빌리지'를 운영했으며, 이곳에서는 슈퍼엠 관련 콘텐츠와 상품들을 만날 수 있음은 물론 K팝 커버 댄스가 펼쳐지고, 푸드 트럭도 마련됐다.

또 이날 현장에 참석한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뜨거운 함성을 보내는 팬들과 인사를 나누고, 공연 내내 중앙 콘솔에서 디렉팅하는 등 세세한 부분까지 체크하며 프로듀서다운 열정을 보여줬다.

슈퍼엠은 샤이니 태민, 엑소 백현·카이, NCT 태용·마크·루카스·텐으로 구성됐으며, 지난 4일 첫 번째 미니앨범 '슈퍼엠'을 발매하고 활동 중이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