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신혼희망타운 당첨자 10명 중 1명은 '4050'

신혼희망타운 3곳 당첨자 1134명 중 118명

  • 기사입력 : 2019년10월04일 14:23
  • 최종수정 : 2019년10월04일 14: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주택 신혼희망타운 당첨자 10명 중 1명은 '4050'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신혼희망타운 운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 7월 현재 분양한 △하남 위례 △평택 고덕 △서울 양원지구의 당첨자 1134명 중 40대는 113명, 50대는 5명이다.

연령별 신혼희망타운 당첨자 현황 [자료=김상훈 의원실]

각 지구별로 △위례 36명(40대 35명, 50대 1명) △고덕 51명(40대 47명, 50대 4명) △양원 31명(40대 31명)이다.

당첨 가구 중 57.9%(657명)이 월소득 540만원 초과~648만원 이하(3인 가구 기준 도시근로자 월평균 100%초과~120% 이하)였다. 무주택 기간 또한 3년 이상(869명, 76.6%)이 가장 많았다.

하남 위례 및 서울 양원 지구 당첨을 위해서는 가점 ‘9점 만점’이 필요했던 반면(위례 46B 한 한곳만 하한 8점), 평택 고덕지구는 9점 중 4점만 득하고도 당첨된(46B) 사례가 있었다.

김상훈 의원은 "신혼희망타운의 도입취지는 충분히 이해하지만 실제 당첨 현황을 살펴보면 우려가 적지 않다"며 "저소득 신혼부부에 얼마나 기회가 부여되었는지, 막 결혼한 가정이 감당 가능한 분양가인지, 특정 지구의 입지적 요인으로 과도한 불로소득을 보장하는 것은 아닌지 따져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