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2019 국감] '조국국감' 비화된 과방위 국감, 문미옥 차관 딸 문제로 '불똥'

  • 기사입력 : 2019년10월02일 18:08
  • 최종수정 : 2019년10월02일 18: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대한 국감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 입시 문제를 중심으로 한 이른바 '조국 이슈'는 급기야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 딸 입시 의혹으로 확대됐다.

이날 과방위 국감에선 지난 2013년 문 차관이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 기획정책실장으로 근무하던 시절,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문 차관의 딸이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에서 진행한 멘토링 사업에 참여해 장려상을 수상한 것이 도마에 올랐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02 kilroy023@newspim.com

최연혜 의원을 비롯해 다수의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10시 국감 시작과 함께 문 차관에게 자녀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했지만 문 차관은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다.

이에 최 의원은 오후 질의에서 "한국여성과학기술인 '멘토링의 날'에 (멘토링 사업과 관련해) 33명이 수상했는데 신 모 학생이 멘티 장려상 부문에서 수상했다"면서 "이 사람은 명백하게 문 차관의 딸로 추측된다"고 주장했다.

딸 문제와 관련해 모르쇠로 일관했던 문 차관은 의원들의 관련 질의가 잇따르자 당시 수상자가 자신의 딸이라고 인정하며 "이공계로 진학하는 중·고등학생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자신의 딸 입시와 관련해 "대학 진학을 서울대 지역균형으로 들어갔으며 과외 활동과는 관계없이 대학에 들어갔다"고 주장하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자료 제출에 불성실한 모습을 보였던 문 차관에 대한 한국당 의원들의 문제제기가 이어졌다. 윤상직  의원은 "문 차관은 이번 문제에 있어 인턴이 아니라는 입장을 고수하며 문제가 없다는 자세를 보였고, 국감에서 공직자가 이렇게 답하는 것은 좌시할 수 없는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차관은 "자료 제출과 관련해 최 의원이 제출하라고 한 것은 개인 신상에 관련된 것이고, 자연인의 개인정보는 보호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공직자 자녀라고 해서 자녀 개인정보 공개 의무는 없다"고 대응했다.

문 차관의 문제가 여권 인사의 자녀 입시 문제로 비화하자 여당 의원들 역시 방어에 나섰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공직자가 업무 연관성이 없는 개인적인 문제를 인사청문회 관련 자료 제출 요구 수준으로 요구하는 것은 과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