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실리콘밸리 유니콘들 '주가 붕괴' 월가서 곤욕, 왜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10월02일 11:51
  • 최종수정 : 2019년10월02일 11: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실리콘밸리에서 10억달러 이상의 기업 가치를 평가 받은 스타트업 업체들이 월가에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이른바 유니콘 기업으로 통하는 이들 종목이 뉴욕증시에 입성한 뒤 일제히 주가 붕괴를 연출한 것.

우버 로고를 지붕에 부착한 차량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 때문에 최근 오피스 공유 업체 위워크를 포함해 상당수의 업체들이 기업공개(IPO) 계획을 철회하는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실리콘밸리에서 평가된 기업 가치가 펀더멘털에 비해 크게 부풀려졌고, 증시 상장 후 대규모 적자를 포함해 민낯이 드러나면서 거품이 꺼지는 것이라는 해석이다.

1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올해 최대 규모의 IPO 기록을 세우며 월가에 입성한 우버를 포함해 14개 유니콘들 가운데 11개 종목이 공모가를 밑도는 실정이라고 보도했다.

대부분의 종목이 투자자들의 집중 조명 속에 첫 날 최고 90%에 이르는 주가 폭등을 연출한 뒤 가파르게 내리 꽂히는 패턴을 보이고 있다.

첫 거래일인 지난 5월10일 41.57달러를 찍은 우버는 최근 30달러 아래로 하락, 30%에 가까운 손실을 냈다.

컴퓨터 보안 업체인 크라우드스트라이크 역시 지난 6월 첫 거래일 공모가 대비 70% 이상 폭등했지만 이후 내림세를 지속, 첫날 종가 대비 9% 낮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프리랜서 플랫폼 파이버도 마찬가지. 거래 첫 날 90% 치솟는 기염을 토했지만 공모가를 28% 밑도는 실정이다.

실리콘밸리의 유망주들이 월가에서 연이어 쓴맛을 보자 IPO 시장으로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최근 상장 계획을 철회한 위워크가 대표적인 사례.

블룸버그에 따르면 중고 의류 전자상거래 업체인 포시마크가 증시 상장을 내년으로 연기할 움직임이고, 엔터테인먼트 에이전트 업체 엔데버 그룹 홀딩스도 IPO를 보류하기로 했다.

미국 뉴욕시에 위치한 사무실 공유업체인 위워크(WeWork)의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 밖에 포스트메이츠와 팔란티르 테크놀로지, 맥아피 등 전자상거래와 사이버 보안 업체를 중심으로 뉴욕증시 상장 연기나 철회가 꼬리를 물고 있다.

포스트메이츠는 지난 2월 IPO 신청서를 제출했지만 지금까지 로드쇼 계획을 잡지 못하는 실정이고, 내부 관계자들 사이에 상장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번지고 있다.

팔란티르는 수십억 달러 규모의 IPO를 계획했지만 이를 철회하고 사모펀드를 통한 자금 조달을 추진 중이고, 맥아피는 올 가을 뉴욕증시 입성을 통해 80억달러의 기업 가치를 평가 받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계획이 유야무야 된 상태다.

우버가 지난 2분기 50억달러를 웃도는 적자를 기록하는 등 기업들이 민낯을 드러내자 투자자들이 ‘팔자’로 대응했고, 도미노 주가 하락이 유니콘 기업들 전반에 타격을 가했다는 분석이다.

연초 유니콘들의 IPO 버블을 경고했던 시장 전문가들은 최근 상황이 예상했던 일이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에쿼티젠의 애덤 아우구시악 보로 애널리스트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비상장 기업에 대한 벤처캐피탈의 평가가 터무니 없게 상승했던 것”이라며 “펀더멘털의 뒷받침이 없이 부풀려졌던 기업 가치가 월가에서 꺼지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1000억달러 규모의 비전펀드를 앞세워 주요국 IT 업계에 공격적인 투자를 벌였던 손정의 소프트뱅크 최고경영자 역시 미국 유니콘들의 주가 붕괴에 일격을 맞았다.

두 번째 펀드 추진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큰 손’의 IT 야심이 흔들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