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S&P, 韓 올해 경제성장률 2%→1.8%로 하향

  • 기사입력 : 2019년10월01일 20:31
  • 최종수정 : 2019년10월01일 21: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글로벌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한국의 올해와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스탠다드앤푸어스(S&P)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S&P는 1일 발표한 아시아태평양지역 분기 보고서에서 올해와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8% 및 2.1%로 지난 7월에 제시한 2%와 2.6%에서 각각 하향 조정했다. 한국은 지난해 2.7%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한 바 있다.

S&P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에 따른 글로벌 수요 둔화와 더불어 일본과의 무역 갈등이 한국 경제에 하방 압력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S&P는 이어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현행 1.5%에서 연내 1.25%로 인하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올해와 내년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각각 0.7% 및 1.2%로 전망했다.

S&P는 이번 보고서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올해와 내년 경제성장률도 4.9% 및 4.8%로 각각 0.2%포인트 및 0.3%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올해와 내년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6.2% 및 5.8%, 인도는 6.3% 및 7%, 일본은 0.9% 및 0.2%로 각각 전망됐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