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中 리커창 “경제성장률 6% 유지 '매우 힘들다'”

  • 기사입력 : 2019년09월16일 16:58
  • 최종수정 : 2019년09월16일 16: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6% 수준으로 유지되기가 ‘매우 힘들다’고 말했다.

미국 경제전문 매체 CNBC는 15일(현지시간) 중국 정부 공식 웹사이트에 게재된 러시아 매체와의 인터뷰 내용을 인용, 리 총리가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리커창 중국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리 총리는 “중국 경제가 애초에 높은 (경제성장률) 수준에서 출발했고 국제 정세가 복잡해진 데다 보호무역주의와 일방주의가 확산되면서, 중국 경제가 하방 압력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중국 국내총생산(GDP)은 6.3% 성장하는 데 그쳤다. 전문가들은 3분기 중국 GDP 성장률이 6.2%로 근 30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한 2분기에서 더욱 떨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중국은 두 자릿수 성장률의 고속 성장을 유지하며 세계 경제 성장세를 견인했으나, 2011년 이후 지속적으로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