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코오롱생명과학의 새로운 활로?… CMO 사업 도전

  • 기사입력 : 2019년09월30일 12:01
  • 최종수정 : 2019년09월30일 12: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성분이 뒤바뀐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이하 인보사)’ 사태로 파장을 일으켰던 코오롱생명과학이 위탁생산(CMO) 사업으로 새로운 활로를 찾아 나섰다. 인보사 생산·판매 중지 처분으로 중단됐던 충주공장을 활용해 신사업에 도전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미지=코오롱생명과학]

코오롱생명과학은 에스엘바이젠의 신생아 허혈성 저잔소 뇌병증(HIE) 치료제 후보물질 'BM102'의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BM102는 중간엽줄기세포를 활용해 혈액 속 산소 부족으로 인해 뇌병변 장애를 갖거나 사망에 이르게 하는 신생아 HIE 치료제 후보물질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코오롱생명과학은 2022년 12월까지 충주공장으로 세포은행을 이전한다. 임상 시료 생산을 위한 표준 공정서 개발, 밸리데이션을 거쳐 임상 1상 시료를 생산할 계획이다.

장원규 코오롱생명과학 충주공장의 상무는 “인보사 생산/판매 중지로 공장가동이 중지된 것은 사실이지만, 세포치료제 공장으로서 국내 최상위 수준으로 작년 다수의 외부 실사를 통하여 충주공장의 생산시설 검증도 끝냈다”며, “향후 국내뿐 아니라 세계시장을 상대로 본격적인 세포치료제 위탁생산(CMO) 사업 전개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