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산은, KDB생명 4번째 매각 시도…"연내 주인 찾겠다"

연내 우협대상자 선정, 내년초 매각 완료를 목표로 추진

  • 기사입력 : 2019년09월30일 09:50
  • 최종수정 : 2019년09월30일 09: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산업은행은 30일 KDB생명보험 매각공고를 내고 매각절차를 공식 추진한다고 밝혔다.

KDB생명. [사진=KDB생명]


산은은 KDB생명 매각을 위해 매각주간사 CS/삼일회계법인, 재무실사 삼일회계법인, 계리실사 밀리만, 법무실사 광장을 선임했다.

지난달 14일 킥오프(Kick-off) 미팅을 시작으로 매도인실사 및 잠재투자자 앞 사전미팅 등을 진행중에 있다. 특히 시장 신뢰도가 높은 글로벌 계리자문사 밀리만(Milliman)의 계리가치 평가는 KDB생명 가치산정에 높은 공정성을 부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은은 이날 매각공고 이후 11월초 투자의향서(LOI) 접수 및 입찰적격자(short-list) 선정할 방침이다. 이후 연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및 체결, 내년 초 매각 종료를 목표로 매각절차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산은은 매각 성공여부에 대해 KDB생명의 개선된 점과 미래 가능성에 대한 잠재매수자 평가에 좌우될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저금리 기조, 생보사 성장성 정체 등 비우호적인 대외 여건에도 불구하고, KDB생명은 2017년 구조조정을 통한 사업비 절감 및 2018년 3000억원 증자 등 대규모 자본확충을 통해 성장기반을 마련했다.

산은 관계자는 “잠재매수자 면담 등을 통해 달라진 KDB생명의 모습이 시장에 제대로 전달된다면 이번 인수합병(M&A)에 대한 관심은 과거 어느 때보다 높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