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英 존슨총리 "10월 31일 브렉시트 단행할 것…사퇴 안해"

"범야권의 유럽연합 탈퇴법 협상 도움 안돼"

  • 기사입력 : 2019년09월30일 04: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01일 08: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LA(어바인)=뉴스핌]김정태 특파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29일(현지시간) 오는 10월 31일 브렉시트(Brexit)를 단행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는 또 EU와 브렉시트 탈퇴 협상을 성사시키지 못하더라도 총리직 사임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더블린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아일랜드 더블린을 방문해 리오 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와 회동하고 있다. 2019.09.09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이날 맨체스터에서 열리는 보수당 연례 전당대회 참석에 앞서 가진 공영 BBC와의 인터뷰에서 “국민들은 이 나라에서 중요한 선택의 순간이 다가오고 있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는 참여해야 하고 브렉시트 이행을 10월 31일에 해야한다. 나는 이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렉시트 연기 요청을 피하기 위해 사퇴할 수도 있을지를 묻는 질문에 그는 "아니다. 나는 이 어려운 시기에 당과 나라를 이끄는 노력을 해왔고 앞으로도 이를 계속하는 것이 나의 책무"라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소위 '항복법안'을 역설한 자신의 발언 역시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강조했다. 그는 "'항복법안'을 지칭하기 위해 '항복'이란 단어를 쓴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며 계속해서 사용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범야권은 존슨의 ‘항복법안’ 발언이 국민 분열을 가중시키는 ‘막말’이라며 매우 비판적 입장을 취해 왔다. 범야권은 이에 EU 정상회의 다음날인 10월 18일까지 정부가 EU와 새 합의를 달성하지 못하면 내년 1월 말까지 브렉시트를 연기하는 유럽연합(탈퇴)법을 통과시켰다.

존슨 총리는 유럽연합(탈퇴)법이 협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전히 EU와 좋은 브렉시트 합의를 체결할 가능성이 있으며, 이는 EU 파트너들의 상식적인 판단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영국의 브렉시트 연기 요청에 거부권을 행사할 것을 EU 내 회원국과 논의한 사실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명확한 설명이나 답을 내놓지 않았다. 브렉시트가 추가 연기되기 위해서는 영국의 연기 요청을 EU 내 나머지 27개 회원국이 만장일치로 동의해야 한다.

존슨 총리는 여전히 ‘좋은 거래’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희망하지만 쉬워보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EU국가들은 계속 지연되는 영국의 브렉시트를 그저 지켜보지는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그들이 원하는 방식으로 협력하지 않을 것이 분명한 만큼 EU를 넘어 움직여야 할 때”라며 브렉시트 완수를 역설했다.

한편 이날 맨체스터에서 열린 영국 집권 보수당 연례 전당대회 첫날 행사에서 주요 각료들도 앞다퉈 브렉시트 완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dbman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