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 하원 트럼프 탄핵 '가속도' 이르면 내달 표결

  • 기사입력 : 2019년09월29일 08:44
  • 최종수정 : 2019년10월01일 17: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 하원이 이르면 내달 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표결을 실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하원이 지난 2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에게 내달 4일까지 이른바 우크라이나 의혹에 대한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소환장을 보낸 한편 조사 범위를 압축, 탄핵 절차의 속도를 높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28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이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 이르면 내달 말 탄핵 표결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지난 27일 외교와 정보, 정부감독개혁위원회 등 하원 내 3개 상임위원회가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우크라이나 관련 자료를 내달 4일까지 제출할 것을 요구하는 소환장을 보낸 것은 속도전을 드러내는 단면이라는 해석이다.

3개 상임위원회는 이와 함께 2주 이내에 국무부 관계자 5명의 진술을 받을 예정이다.

애덤 시프(민주, 캘리포니아) 하원 정보위원장은 WSJ과 인터뷰에서 “수 차례의 청문회와 증인들 인터뷰, 자료 제출과 소환 등 일정이 연이어 잡혀 있다”며 “탄핵 절차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전화 통화로 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아들에 대해 조사해 달라고 압박했다는 것이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골자다.

이어 조사 압박의 수위를 높이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이 보좌관을 통해 우크라이나에 원조 중단을 경고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정치권에 파문을 일으켰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공식적인 탄핵 절차 개시를 발표한 가운데 구체적으로 어떤 사유를 내세울 것인지 명확하지 않다.

이와 관련,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그가 직권을 남용해 대선 경쟁자인 바이든 부통령에 대한 우크라이나의 조사를 압박했고, 이는 위법 행위라고 주장하고 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