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 중국에 금융전쟁 '선전포고' 투자 차단 나선다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09월28일 06:39
  • 최종수정 : 2019년09월28일 06: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자들이 중국 금융시장을 정조준하고 나섰다.

중국 기업의 뉴욕증시 상장을 차단하는 한편 미국 투자 자금의 중국 유입을 가로막기 위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로이터 뉴스핌]

1년 이상 지속된 양국의 관세 전면전이 금융 전쟁으로 확대되는 움직임이다.

최근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이 진정된 데 따라 협상 진전에 기대를 모았던 투자자들은 당혹스럽다는 표정이다.

27일(현지시각) 주요 외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백악관이 중국과 금융 거래를 차단하기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있다고 비중 있게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백악관은 중국 기업의 미국 증권거래소 상장을 중단시키는 데 무게를 두고 구체적인 방안 마련에 착수했다.

뿐만 아니라 기존에 미국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을 시장에서 퇴출시키는 한편 연기금을 포함한 미국 기관 투자자들의 중국 금융시장 투자를 가로막는 방법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고 블룸버그는 보도했다.

지난 2월 기준 미국 증시에서 거래되는 중국 기업은 156개로 파악됐고, 이들의 시가총액은 1조2000억달러에 달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움직임은 미국 투자 자금의 중국 유입을 전면적으로 통제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이와 별도로 CNBC는 미 정책자들이 국내 투자자들의 중국 투자를 차단하기 위한 논의를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익명을 요구한 인터뷰에서 중국 기업을 대상으로 한 금융 투자가 전면 금지될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전했다.

감독과 투명성이 결여된 중국 금융시장 투자로 눈덩이 손실을 떠안을 리스크를 방지하기 위한 복안이라는 것이 백악관 측의 설명이지만 관세와 IT 업체 제재에 집중됐던 무역전쟁이 금융권으로 번지는 수순이라는 의견에 무게가 실린다.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논의는 아직 초기 단계이며, 실제 시행과 관련해 구체적인 시기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백악관 관계자는 강조했다.

하지만 내달 10일 워싱턴에서 예정된 고위급 무역 담판을 앞두고 협상 진전에 대한 기대를 꺾어 놓았다는 평가다.

무엇보다 중국이 금융시장 개방을 대폭 확대, 무역 전면전에 따른 충격 속에 가라앉는 성장률을 끌어올리는 데 안간힘을 쓰는 가운데 검토 중인 금융 제재가 강행될 경우 치명타가 될 수 있다는 경고다.

미국과 중국 자본시장의 연결고리를 끊어 놓는 방안은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공화) 상원의원을 필두로 매파들이 장기간에 걸쳐 주장했던 문제다.

월가의 투자가들은 트럼프 행정부의 움직임이 매우 극단적이고, 위험한 행보라는 데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씨티그룹의 시저 로자스 이코노미스트는 파이낸셜타임스(FT)와 인터뷰에서 “금융 전면전은 최악의 사태에 해당한다”며 “협상을 앞두고 단순히 중국을 압박하기 위한 전략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