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 폼페이오 “북미회담, 날짜 못 잡아..北은 알고 있어”

“우리는 준비 돼 있어..개최 발표 하길 기대”
북미 협상 재개 앞두고 치열한 신경전

  • 기사입력 : 2019년09월27일 05:03
  • 최종수정 : 2019년10월04일 15: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북한과의 실무 협상 시기를 9월 내에 잡지 못해 열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유엔 총회가 열리고 있는 뉴욕에서 가진 기자 회견에서 “9월 말 전에 실무 협상이 열리기를 희망한다는 북한의 담화를 봤다. 우리는 그것이 성사되도록 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리고 우리는 언제 다시 보게 될지 날짜를 갖고 있지 않다. 북한은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준비돼 있다고 말할 수 있어서 기쁘다. 우리 팀들은 그들과 만날 준비가 돼 있으며 그렇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면서 “우리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제시된 목표들을 진전시킬 수 있는 중요한 대화에 관여할 기회가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뉴욕 로이터=뉴스핌] 김근철 기자=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26일(현지시간) 유엔 총회가 열리는 뉴욕에서 기자 회견을 하고 있다. 2019.09.26.

폼페이오 장관은 또 “머지않은 시기에 협상 재개를 발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언급은 북미 양측이 실무 협상 재개를 위해 접촉해 왔으나 치열한 신경전을 펼치면서 조율이 아직 이뤄지지 않았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와함께 북한의 결단을 압박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 9일 최선희 외무성 제1 부상 담화를 통해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며 협상 재개 의지를 보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후 강경파인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전격 경질하는 등 이에 적극 호응하면서 9월 중 북미 회담 재개가 성사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한편 국가정보원은 지난 24일 국회 보고를 통해 2~3주 내 북미 실무협상이 재개될 가능성이 크고 실무 협상에서 합의가 도출되면 연내에도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