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가 우크라의 바이든 조사 간청”‥내부 고발장 공개 파문

미 하원, 기밀해제된 문건 공개.. 탄핵 요구 거세질 듯
고발자 “트럼프, 美 안보 위태롭게 해..줄리아니가 핵심”

  • 기사입력 : 2019년09월26일 23:38
  • 최종수정 : 2019년09월27일 03: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 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수사를 압박했다고 폭로한 내부 고발장이 26일(현지시간) 공개됐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미 하원 정보위원회는 이날 기밀 해제된 A4 용지 9장 분량의 ‘우크라 스캔들’ 관련 내부 고발 문건을 공개했다. 

내부 고발 문건의 작성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기 개인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2020년 미 대선에 우크라이나가 개입할 것을 간청, 미국의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했다고 주장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이에 따라 ‘우크라 스캔들’로 촉발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요구가 한층 거세질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유엔 총회가 열리고 있는 뉴욕에서 기자 회견을 하고 있다. 2019.09.25.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공개된 내부 고발 문건에서 작성자는 “나는 아래 밝히는 행동들이 심각한 문제와 법 혹은 행정명령 남용 또는 위반 요건을 구성하고 있다는 데 심각하게 우려한다”고 밝혔다. 

내부 고발자는 또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이자 최측근인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 시장이 이번 일의 핵심 인물이라고 지목했다. 이밖에 일부 백악관 관계자들이 트럼프-젤렌스키의 접촉 기록 은폐 시도에 개입했다고 폭로했다. 

앞서 미국 언론들은 이같은 내부 고발을 토대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25일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조 바이든과 그의 아들 헌터에 대한 조사를  압박했다는 의혹을 보도, 파장을 일으켰다.  

실제로 트럼프 정부가 지난 25일 공개한 통화 녹취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부자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면서 윌리엄 바 미 법무장관 및 줄리아니 전 뉴욕 시장과 접촉하라고 언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뉴욕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나는 (우크라 대통령에게 압력을 행사) 하지 않았다. 나는 누구도 위협하지 않았다"며 "압력은 없었다. 나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유엔 총회 기간 중 탄핵 절차를 개시한 민주당을 향해서도 비난의 목소리도 높였다. 그는 "민주당은 유엔 총회가 열리는 주에 이러한 날조 행위를 벌였다. 완벽했다"며 "이렇게 하면 우리가 관여하고 있는 엄청난 업적들로부터 벗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