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지표

1분기 임금근로 일자리 50.3만개↑…노인 일자리만 28.2만개↑

1분기 임금근로 일자리 동향

  • 기사입력 : 2019년09월26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26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지난 1분기 임금근로 일자리가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서 50만3000개 증가했다. 증가한 일자리 절반 이상은 60대 이상 노인 일자리였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분기 임금근로 일자리 동향'을 보면 전체 임금근로 일자리는 1824만8000개로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서 50만3000개 증가했다. 매달 발표되는 고용통계가 특정 시점에 표본을 조사하는 방식이라면 임금근로 일자리 통계는 사회보험 등 8개 행정자료를 활용한다.

[자료=통계청]

산업별 임금근로 일자리 증감을 보면 보건·사회복지가 17만3000개 증가했다. 도소매업 일자리는 8만6000개 늘었다. 공공행정(7만3000개), 교육(5만1000개), 전문과학기술(5만개) 등의 임금근로 일자리도 증가했다. 반면 건설업(5만6000개)과 사업임대(4만2000개), 제조업(2만개) 등의 임금근로 일자리는 감소했다.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 임금근로 일자리가 28만2000개 증가했다. 50대(18만7000개), 20대(3만9000개), 30대(1만5000개) 임금근로 일자리도 감소했다. 반면 40대 임금근로 일자리는 2만개 줄었다.

보건·사회복지 분야와 노인 임금근로 일자리가 크게 증가한 배경에는 정부 정책이 있다. 정부는 올해 노인 61만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51만명)보다 10만명 늘어난 규모다.

보다 세부적으로 보면 60대 증가 일자리 28만2000개 중 보건·사회복지에서 9만8000개 늘었다. 협회·수리가 3만3000개로 뒤를 이었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정부 정책 영향으로 보건·사회복지와 60대 일자리가 증가한 게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1분기부터 3분기까지 둔화했던 전체 임금근로 일자리 증가폭은 지난해 4분기부터 지난 1분기까지 2분기 연속 늘었다.

통계청은 임금근로 일자리 증가 폭이 확대된 요인으로 도소매업 일자리 증가 및 초단시간 임금근로자 증가와 함께 일자리 안정자금 등 정책 효과를 꼽았다. 일자리 안정자금을 받으려면 건강보험 등 4대 보험에 가입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동안 실제로 일을 했지만 4대 보험에 포착되지 않았던 근로자가 일자리 안정자금을 계기로 행정 통계에 잡히기 시작했다는 설명이다.

한편 지난 1분기 지속 일자리는 1235만4000개다. 지속 일자리는 전년동기와 동일한 근로자가 일하는 일자리를 말한다. 퇴직 및 이직으로 근로자가 대체된 일자리는 307만2000개다. 기업체 생성 또는 사업 확장으로 생긴 신규 일자리는 282만3000개다. 기업체 소멸 또는 사업 축소로 사라진 소멸 일자리는 232만개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