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日도쿄신문 “군국주의 상징 욱일기, 도쿄올림픽 허용 재고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9월25일 18:36
  • 최종수정 : 2019년09월25일 21: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내년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에서 전범기인 욱일기의 경기장 반입을 허용할 방침인 일본 정부에 일본 언론이 사설을 통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며 재고를 촉구했다.

일본 도쿄신문은 ‘올림픽과 욱일기…반입 허용 재고를’이라는 제목의 25일자 사설에서 “욱일기는 역사적 경위가 있는 만큼 경기장 반입이 허용되면 주변국의 반발을 초래할 수 있다”며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재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020 도쿄 올림픽에 경기장의 욱일기 반입 문제의 불씨가 계속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사설은 “욱일기가 과거 구(舊)일본군의 상징으로 사용됐다는 것은 역사적인 사실이며 국내에서는 지금도 군국주의와 국가주의의 상징으로 통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욱일기가 ‘대어기’(풍어를 기원하는 깃발) 등으로 민간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으니 정치적 선전이 아니라는 정부의 주장에 대해 “대어기나 회사 깃발에 상용된 것은 태양을 상징하는 디자인적 요소에 지나지 않으므로, 정부 주장은 무리가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7년 4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한 일본팀 가와사키(川崎) 프론탈레의 서포터즈가 경기장에서 욱일기를 펼쳐 들자 AFC가 ‘정치적·도발적 내용을 담은 펼침막이나 깃발’이라며 벌금을 부과한 사례와, 2008년 중국 베이징올림픽 당시 주중국 일본 대사관이 일본인 관광객에게 경기장에 욱일기를 반입하지 말라고 요청한 사례를 들었다.

사설은 이러한 사례와 함께 “자국에서 개최하는 올림픽이면 문제가 없다는 것인가. 일본 정부는 모순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당초 올림픽은 인간의 존엄성이 유지되는 평화로운 사회를 추구하는 것이 목표”라며 “경기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것이 주최국의 중요한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욱일기를 경기장 내 반입 금지품으로 지정하는 것을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