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5G 성공전략] 박동주 에릭슨엘지 디렉터 "新생태계 지도 만들어야"

"'네트워크 API'가 산업혁신 이끌 것"
"LTE 로우주파수, 5G도 공유할 수 있도록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9월24일 15:52
  • 최종수정 : 2019년09월24일 15: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기존 롱텀에볼루션(LTE) 생태계를 얘기할 때 'CPND(콘텐츠(C), 플랫폼(P), 네트워크(N), 디바이스(D))'라고 합니다.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엔 이동통신이 다양한 산업을 지원하고, 다양한 기술이 한 곳에 어우러져 적용되기 때문에 새로운 이동통신 생태계 지도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박동주 5G포럼 생태계전략위원장(에릭슨엘지 디렉터)은 24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뉴스핌 '5G 성공전략: 상용화 이후 성과와 과제' 세미나에서 이 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세미나에서 '5G 진화와 산업 융합 이슈'에 대한 주제로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박동주 에릭슨LG 테크니컬 디렉터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뉴스핌 정책진단 '5G 성공전략 : 상용화 이후 성과와 과제' 세미나에서 ‘5G 진화와 산업융합 이슈’의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2019.09.24 leehs@newspim.com

박 위원장은 "5G를 통해 새로운 이노베이션을 통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나라가 산업적으로 뒤쳐진 부분이 있다면 5G가 기술력으로 새로운 종류의 경쟁력 확보할 수 있는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LTE 시대엔 단말기에 적용된 응용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가 혁신을 이끌었다면 5G 시대엔 각 산업영역의 네트워크에 적용된 API가 산업혁신을 이끌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LTE 시대 가장 큰 혁신은 애플이나 구글이 다양한 종류의 앱을 제공하면서 새로운 서비스를 스마트폰 사용자에게 제공해 혁신을 이끌었다"면서 "5G 시대엔 다양한 산업에 이동통신을 제공하며 네트워크 API를 제공해 산업혁신을 도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공장 자동화 시스템이 공장 내 이동통신망을 통해 API로 컨트롤 할 수 있는 식이다.

5G 주파수 할당과 관련해선 LTE로 할당된 로우 주파수를 함께 나눠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파수는 주파수 범위에 따라 로우 주파수, 미드 주파수, 하이 주파수로 나뉜다.

주파수는 높아질수록 주파수 적용범위가 짧아지고, 기술적으로 다루기 어려운 특성을 지니고 있다. 현재 LTE는 로우 주파수를 할당하고 있고, 5G는 하이 주파수를 할당하고 있다.

이에 대해 박 위원장은 "5G는 자동차나 드론 등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굉장히 광범위한 지역까지 서비스를 지원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 때 로우 주파수를 5G로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기존 주파수를 활용하면 다양한 산업에서 얘기되는 것을 넓은 커버리지까지 지원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를 가능하게 하는 것이 스펙트럼 셰어링 기술"이라며 "현재 LTE 할당 주파수를 5G 사용자까지 수용해 하나의 주파수를 LTE 사용자와 5G 사용자가 함께 사용할 수 있는 기술로 이 기술은 미국에서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같이 새로 개발되는 기술을 적용시킬 수 있도록 라이선스 규제를 효과적으로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