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한국당, '민부론' 총선 공약으로 내건다…"가구당 年소득 1억원 목표"

23일 민부론 관련 언론인 간담회 개최
"여당에 민부론 대토론회 제안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9월23일 14:25
  • 최종수정 : 2019년09월23일 14: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자유한국당이 내놓은 새 경제정책인 '민부론'(民富論)이 내년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와 대통령선거 주요 공약으로 쓰인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민부론 관련, 정책 대토론회를 제안했다.

한국당은 23일 국회에서 민부론 언론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전일 황교안 대표가 주도한 국민보고대회에서 민부론에 대해 충분히 설명하지 못한 점에 대한 보충질의 차원이다.

김광림 2020경제대전환위원장(한국당 최고위원)은 '민부론이 다가올 선거에 공약집으로 쓰일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 다만 구체적인 총선· 공약에 있어서는 법으로 만들 것과 정책으로 만들 것을 구체화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김광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23일 오후 민부론 언론 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는 중이다. 2019.09.23 jellyfish@newspim.com

김 위원장은 이어 "그렇지만 민부론이 정책 공약의 밑그림을 확실히 제공해주고 있다고 말 할 수 있다"며 "보고대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말했듯, 민부론을 바탕으로 원내에서 법·정책·예산으로 뒷받침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부론이 한번에 이해하기 어렵다는 질문에 대해서 김 위원장은 "민부론이 어렵다고 하지만 역대 대통령들이 내놓은 포용적 성장, 창조경제, J노믹스 등 (어려운 개념이) 많았다"며 "그러나 얘기를 시작해나가면서 국민에 알려드리는 과정이 있었듯, 민부론도 그런 시간이 필요하다"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국민들에게 전달되기 위해 여당에 대토론회를 제안한다”며 "민부론에 나오는 4대전환 과제와 20개 중분류, 50개 세세한 과정에 대해 토론하고 언론에서 다루는 과정에서 국민들에게 전달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한국당은 22일 국민보고대회를 통해 민부론을 발표했다. 한국당은 민부론을 통해 2030년까지 1인당 국민소득 5만 달러 달성, 가구당 연간 소득 1억원 달성, 중산층 비율 70%을 달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큰 틀에서 △국부(國富) 경제에서 민부(民富)의 경제로 경제활성화 △국가주도 경쟁력에서 민(民)주도 경쟁력 전환 △자유로운 노동시장 △나라가 지원하는 복지에서 민(民)이 여는 복지로의 지속가능한 복지 구현 등 4가지 정책 과제를 제안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