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중동

로하니 이란 대통령 "UN서 호르무즈해협 안전보장 구상 제안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9월23일 04:58
  • 최종수정 : 2019년09월23일 06: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LA(어바인)=뉴스핌]김정태 특파원=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이번주에 열리는 유엔 총회에서 원유 수송로인 걸프 해역인 호르무즈 해협의 안전을 보장하는 구상을 제안하겠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로하니 대통령은 정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우리는 걸프만 지역 국가들과 협력해 페르시아만과 오만 바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구상을 유엔 총회에서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유엔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23일 뉴욕으로 떠나 3박4일 체류하게 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 20일 사우디의 석유시설 피격이후 대공 미사일 방어를 위한 미군 추가 파병을 승인했다.

이에 대해 로하니 대통령은 "외국군대(미군)의 주둔은 해상·에너지의 안보뿐 아니라 중동을 위험에 처하게 한다"며 “이에 맞서 안전 확보를 위한 연합전선 구축에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남의 국경을 침범하지 않을 것이며, 우리의 국경을 넘는 어떤 행위도 좌시하지 않겠다"라고 경고했다.

이란은 이같은 경고의 의미로 이란 국영TV를 통해 제39주년 성전(이란-이라크전) 기념일의 열병식 행사를 방영했다. 이날 열병식에는 이란이 대공 방어 미사일 시스템 '바바르-373'과 '호르다드-15'를 비롯해 18종류의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신형 장사정포 등 자체 개발한 무기를 선보였다.

dbman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