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한국당 "與, 조국 감싸기 도 넘어…나경원을 국감 증인으로 요구해"

20일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
"진상규명에 필요한 증인채택 일체 거부중"

  • 기사입력 : 2019년09월20일 11:15
  • 최종수정 : 2019년09월20일 11: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여당의 감싸기가 도를 넘고 있다고 20일 비판했다.

정양석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국정감사 등 정기국회 의사일정이 합의됐다”며 “국감을 앞두고 각 상임위별로 증인 채택을 논의중이지만, 협의 과정에서 여당의 조국 감싸기가 도를 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 이은재 의원(왼쪽)이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09.20 kilroy023@newspim.com

정 수석부대표는 “각 상임위별로 조국 관련 많은 증인 채택이 필요하고 국회 차원의 진상규명이 필요한데 여당은 모든 상임위에서 조국 관련 증인 채택을 일체 거부 중”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심지어는 조국 여론 물타기용으로 제1야당 원내대표인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한 증인 채택을 요구하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나 원내대표도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 부처에서 나타나는 행태를 보면 조국 이슈를 덮기 위한 조국 물타기용 급조된 정책과 급조된 발표가 이어지고 있다”며 정 수석부대표 발언에 힘을 실었다.

나 원내대표는 “기획재정부에서는 정년연장제, 보건복지부에서는 포용정부, 법무부에서는 국토부 소관이라 할 수 있는 전월세계약 갱신청구권과 재산벌금제 등을 들고 나왔다”며 “이는 조국 물타기와 전혀 무관하다고 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만찬 회동을 갖고 9월 정기국회 의사일정에 최종 합의했다. 오는 10월 2~21일까지 국정감사를 진행한 후, 22일 시정연설, 28~30일 교섭단체 대표 연설, 31일 본회의가 예정돼 있다.

한국당은 국정감사에서 조국 비리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할 것이라 공언했다. 또한 조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도 관철하겠다고 강조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