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안 가기’ 직격탄 맞은 日, 8월 방일 韓 관광객 절반 ‘뚝’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19:42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19: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안 사고 안 가기’ 일본 불매 운동 영향으로 지난 8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여행자 수가 절반 가까이 급감했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18일 발표한 방일 외국인 여행자 통계 추계치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을 찾은 한국인 수는 30만8700명에 그쳐 전년 동월 대비 48%나 급감했다.

이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로 불매 운동이 시작된 7월 7.6% 감소한 데서 감소폭이 6배 가량 확대된 것이다.

이로써 올해 1~8월 방일 한국인은 473만31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9.3% 줄었다.

한국인 여행자 급감의 영향으로 지난달 전체 방일 외국인 수는 252만1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2% 감소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외국인 관광객 3000만명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맞아 4000만명 유치 계획을 세워 놓고 있는데 한국의 불매 운동으로 목표 달성이 요원해질 전망이다.

일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 중 한국인은 1위인 중국인 다음으로 많다. 하지만 8월에는 대만인이 한국인을 밀어내고 2위를 차지했다. 8월 방일 중국인 수는 100만6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6.3% 증가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