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나쁜녀석들:더 무비', '드라마 영화화=흥행 실패' 공식 깨다

  • 기사입력 : 2019년09월19일 08:31
  • 최종수정 : 2019년09월20일 08: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웹툰이 방송으로, 방송이 영화로, 영화가 책으로. 하나의 원형 콘텐츠를 다양한 장르로 변용, 판매하는 원소스 멀티유스는 이제 문화 산업의 기본 전략이 됐다. 이미 한 차례 ‘인정’받은 콘텐츠를 활용하기 때문에 어느 정도 흥행도 보장된다.

하지만 예외인 경우가 있다. 드라마의 영화화다. 아무리 인기 있는 드라마도 스크린으로만 가면 처참한 성적표를 받았다. 멀게는 ‘황진이’(2007)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2011)이, 가깝게는 ‘치즈인 더 트랩’(2018)이 그랬다. 그런데 최근 이 법칙을 깬 작품이 있다. 영화 ‘나쁜 녀석들:더 무비’다.

[사진=㈜시네마서비스·NEW·㈜리틀빅픽처스]

지난 11일 개봉한 이 영화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 후, 사라진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뭉친 나쁜 녀석들의 활약을 담았다. 원작은 2014년 방송한 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이다. 

사실 ‘나쁜 녀석들:더 무비’는 개봉 전까지만 해도 기대작은 아니었다. 언론과 평단의 혹평이 쏟아지면서 호불호가 갈렸다. 실제로 개봉 첫날에는 ‘타짜:원 아이드 잭’에 밀려 박스오피스 2위로 출발했다. 그러나 하루 만에 전세가 역전되더니 개봉 5일 만에 손익분기점을 돌파했다. 개봉 일주일째인 17일에는 300만 관객을 넘어섰다.

‘나쁜 녀석들’의 영화 버전이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다양하다. 그중에서도 가장 큰 이유는 원 콘텐츠를 영화라는 장르와 현시대 분위기를 정확하게 파악, 활용했다는 데 있다. 

정덕현 문화평론가는 “관건은 콘텐츠를 어떻게 다시 잘 만드냐다. 영화면 영화의 성격에 맞게 해야 한다. ‘나쁜 녀석들:더 무비’는 거기에 충실했다. 또 굉장히 경제적으로 접근했다. 이미 우리는 드라마를 통해 주요 캐릭터와 전개 방식을 이해하고 있다. 그걸 따로 설명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가지고 왔다. 억지로 메시지를 주려고 하지도 않는다. 단순하게 즐기고 싶은 관객의 욕구를 정확하게 짚은 거다. 그런 점이 주효했다”고 평가했다.

영화 '나쁜녀석들:더 무비' 스틸 [사진=CJ ENM]

원작에 적절한 변주를 줬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주요 캐릭터인 박웅철(마동석), 오구탁(김상중)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캐릭터인 곽노순(김아중)과 고유성(장기용)을 추가했다거나, 드라마 속 캐릭터의 전사를 그대로 가져오면서 새로운 설정도 더했다는 점 등이 원작 팬들과 새로운 관객들을 모두 충족시켰다는 의견이다. 

물론 작품 자체보다 대진운이 좋았다는 평가도 적지 않다. 함께 경쟁한 ‘타짜:원 아이드 잭’과 ‘힘을 내요, 미스터리’를 향한 관객 반응이 생각보다 냉담했다. 여기에 ‘타짜:원 아이드 잭’이 청소년 관람불가, ‘힘을 내요, 미스터리’가 12세 이상 관람가였다는 점도 힘을 보탰다.

CGV 측 관계자는 “경쟁했던 두 작품과 달리 ‘나쁜녀석들:더 무비’는 15세 이상 관람가였다. 가족 관람객도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콘텐츠였고, 드라마를 봤던 성인 관객들도 즐겁게 볼 수 있었다. 양 측을 모두 흡수하다 보니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고 짚었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