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과거를 잊으면 미래도 없다"…'장사리:잊혀진 영웅들'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17:1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1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이 18일 언론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평균 나이 17세, 훈련 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됐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작품이다. 영화 ‘친구’ 시리즈, ‘암수살인’ 등을 연출한 곽경택 감독과 드라마 ‘아이리스2’ ‘아테나:전쟁의 여신’ 등을 만든 김태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의 주역들 [사진=뉴스핌DB]

곽 감독은 이날 언론시사회 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요즘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를 보면 아버지 말씀이 생각난다. 강대국의 이데올로기 대립에 같은 민족이 전쟁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며 “우리 스스로가 과거의 불행을 기억하지 못하면 앞으로 미래도 장담할 수 없다고 생각해서 메가폰을 잡게 됐다”고 밝혔다.

연출 주안점에 대해서는 김 감독이 입을 열었다. 그는 “반공 또는 반전 메시지 전달에 주안점을 두진 않았다. 그것보다는 역사 속에 가려진 사건을 끄집어내서 재조명하고 다시 한번 상기시켜서 잊지 않게 하자는 거였다. 그쪽에 좀 더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이야기를 끌고 가는 이명흠 대위 역은 김명민이 열연했다. 한국전쟁 당시 학도병들을 살리기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운 캐릭터로 실존 인물이다. 김명민은 “실존 인물을 연기한다는 건 배우로서 굉장한 부담이다. 특히나 실존 인물이면서도 알려진 바가 거의 없어서 막막했다. 사진조차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냥 대본과 감독님이 해준 이야기를 통해서 상상해서 만들었다. 주로 리더로서의 사명감, 죄책감을 많이 생각했다. 실제로 대위님이 학도병의 군번줄을 지급하는데 평생을 바치셨다고 했다. 이 아이들을 한 명이라도 살려서 가야겠다는 심정으로 연기했다”고 회상했다.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에서 이명흠을 열연한 배우 김명민 [사진=뉴스핌DB]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의 또 다른 주인공은 학도병들이다. 학도병 분대장 최성필 역은 최민호(샤이니 민호)가 맡았고 김성철, 장지건, 이호정, 이재욱이 각각 학도병 기하륜, 국만득, 문종녀, 이개태로 분했다. 현재 군복무 중인 최민호는 이 자리에 참석하지 못했다.

김성철은 “다들 애국심으로 이 영화에 참여했을 거다. 저도 그랬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그것보다는 촬영하면서 주어지는 고통과 힘듦이 컸다. 그래서 최대한 현실적으로 표현할 수 있었다. 어떻게든 이 전쟁에서 살아남아야겠다는 생존의 마음으로 임했다”고 떠올렸다.

이호정은 “전투신을 찍을 때마다 참전 용사들을 많이 떠올렸다. 우리는 안전장치가 돼 있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위험한 순간들이 많았다. 어린 나이에 맨몸으로 이런 전쟁을 했을 거라고 생각하니 뭉클하고 감사하고 존경심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러닝타임에 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그간의 전쟁, 역사 영화와 달리 104분이란 짧은 시간 동안 진행된다. 곽 감독은 “이건 영웅의 이야기도 아니고 대규모 전투가 벌어지는 상황도 아니다. 상륙, 터널 전투, 퇴각뿐인 작은 영화다. 하지만 단단하게 만들고 싶었다. 그래서 많은 걸 덜어냈다. 학도병들의 이야기가 감정 이입되도록 심어 넣되 드라마 집중도가 떨어지지 않게 반드시 필요한 거 아니면 뺐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에는 김인권이 유격대의 일등 상사 류태석, 곽시양이 유격대의 중위 박찬년으로 출연한다. 할리우드 배우 메간 폭스는 종군기자 매기로 등장한다.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