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한·일 관계악화' 프로야구 10개 구단, 일본 마무리캠프 철수

국내 또는 일본을 제외한 해외에서 마무리캠프 계획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14:47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14: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한국 프로야구 10개 구단이 매년 진행하는 일본 마무리캠프에서 완전히 철수한다.

프로야구 구단 두산 베어스 관계자는 18일 뉴스핌과의 통화에서 "일본에서 마무리캠프를 하지 않는다. 이천에 위치한 2군 경기장에서 훈련을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스프링캠프 역시 일본을 제외한 다른 국가를 찾고 있다. 아직 확정된 부분은 없다"고 덧붙였다.

두산 베어스가 지난해 스프링캠프를 떠난 일본 오키나와 구장. [사진= 두산 베어스]

한국 프로야구 구단 대부분은 정규시즌이 끝나는 11월 따뜻한 해외에서 마무리 훈련을 진행한다. 대다수 구단이 가깝고 주변 환경이 한국과 비슷한 일본을 선호했다.

지난해에는 SK 와이번스, 두산 베어스, 삼성 라이온즈, KIA 타이거즈, KT 위즈, 롯데 자이언츠, LG 트윈스, 한화 이글스 총 8개 구단이 일본으로 향했다.

올해에는 상황이 변했다. 한국과 일본의 관계가 악화되면서 전 구단이 일본이 아닌 다른 해결책을 찾고 있다.

KT 관계자는 "올해 마무리캠프는 일본이 아닌 대만 가오슝으로 간다. 스프링캠프는 지난해와 동일한 미국에서 진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두산과 KT 뿐만 아니라 대부분 구단들이 국내 마무리캠프를 계획하고 있다. SK는 호주와 대만, NC 미국, KT는 대만을 추진 중이며, 이를 제외한 7개 구단은 2군 훈련장에서 마무리캠프를 소화한다.

한국 프로야구 구단들이 일본행 마무리캠프 계획을 취소하면서, 일본 현지 분위기가 침체됐다. 일본 아사히 신문은 지난 17일 "한국 프로야구단들의 일본 마무리캠프를 잇달아 취소하면서 현지 관계자들이 힘든 상황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