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실패 넘어 도전으로'… 2019 실패박람회, 서울 광화문서 매듭짓는다

20~22일까지…재기지원‧문화전시‧강연·토론 프로그램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대국민 재도전 권장 캠페인 '2019 실패박람회'를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실패박람회는 중기부와 행정안전부가 국민의 다양한 실패경험을 나누고 재도전을 장려해 실패의 두려움을 극복하고 우리사회의 자산으로 전환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개최한 공공캠페인이다.

2019 실패박람회 포스터.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올해는 춘천, 대전, 전주, 대구 등 4개 지역별로 지난 5월과 6월에 걸쳐 지역별 박람회가 열렸다.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이번 실패박람회는 올해 캠페인을 매듭짓는 종합 박람회다.

중기부와 행정안전부는 서울회생법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창업진흥원, 한국자산관리공사, 국립과천과학관, KT 등과 함께 재도전을 위한 △재기지원 △문화전시 △강연·토론 △국민참여 프로그램 등을 준비했다.

재기지원 프로그램에서는 예비·재창업자를 대상으로 한 ‘재창업 경진대회’가 열린다. 우수 재창업 기업들의 제품을 전시·판매하는 ‘부활 마켓’과 각종 재도전 지원 내용을 정부와 관계 기관이 소개하고 현장에서 기회를 제공하는 ‘재도전 정책마당 상담’ 등을 상시 진행한다.

문화전시 프로그램에서는 유튜브 크리에이터와 함께 흥행 실패에 가려진 한국영화를 재조명하는 ‘Re-Birth 영화상’이 열린다.

작가 이외수와 김정배의 ‘문학 콘서트’, 실패 사연을 풀어주는 오픈스튜디오 ‘김상혁, 딘딘의 오빠네 라디오’, 청춘들의 하루하루를 응원하는 ‘KT#청춘해 콘서트’ 등이 준비돼 있다.

강연‧토론 프로그램에서는 영화 ‘재심’의 실제 인물인 박준영 변호사와 법무부와 함께하는 ‘위기청소년 다시 한번! 토크콘서트’가 열린다.

실패의 가치를 진단하고 실패를 넘어 지속가능한 혁신 사회를 만들 방안을 함께 논의해 보는 ‘사회적 가치 컨퍼런스’, 개인 회생· 개인 파산 제도와 관련된 주요 사례에 대한 설명과 상담을 동시에 진행하는 ‘서울회생법원 상담 부스’도 운영한다.

국민참여 프로그램에서는 국민의 응원 메시지를 나누는 ‘실패해도 좋아질 거예요(#Fail-better캠페인)’, 서로 마음을 털어놓는 ‘속마음 산책’, 진로·심리·인간관계 고민을 처방받는 ‘실패처방전’, 나의 실패에 대해 새롭게 접근해 보는 ‘체험 실패현장’ 등이 다양하게 준비돼 있다.

학생들을 위한 프로그램도 있다. 비행원리를 체험할 수 있는 ‘국립과천과학관’과 웹툰으로 그려낸 ‘실패 웹툰전’, ‘멘토-멘티 토크콘서트’, ‘동화뮤지컬‘ 등이 진행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실패박람회를 통해 우리 사회에 ‘실패해도 괜찮다’는 인식이 확산하기를 바란다"며 "정부는 중소벤처기업이 실패에 대한 두려움 없이 과감하게 도전하고, 혁신을 이끌 수 있도록 든든한 후견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