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문화·관광·콘텐츠 교류, 신남방정책 타고 날아오를까

박양우 장관, 베트남 환대주간 직접 현지 관광객 맞아
모꼬지코리아·세종학당 등 콘텐츠 산업 교류도 확대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09:01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14: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한일관계가 냉각되면서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이 문화·관광 활성화에 어떤 영향을 줄 지 주목된다. 다양한 분야에서 아세안 국가와 협력을 강화하는 문재인 정부의 신남방정책은 최근 일본과 관계가 경색되면서 한층 탄력을 받는 모양새다.

물론 문화체육관광부는 일본의 무역·외교적 압박에도 양국 문화·관광교류는 이어간다는 입장이다. 지난 7월부터 나빠진 한일관계 속에 문체부는 8월 30일 한중일 문화·관광장관회의 주최국의 역할을 무사히 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인천에서 진행된 이번 회의에서 한중일 3국의 지속적 문화교류를 약속하는 인천선언문이 발표됐고, ‘모두를 위한 관광 환경 조성’이란 결론도 도출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19 베트남 환대주간 첫 날인 2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도착장에서 열린 환영행사에서 베트남 단체 관광객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문체부]

다만 한일간 지속적인 문화·관광 교류의 의지와 별개로 ‘신남방정책’에도 포커스가 맞춰진 상황이다. 최근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베트남 관광객 유치를 위해 ‘베트남 환대주간’(9월 2~21일) 첫날인 2일 베트남 관광객을 직접 맞으러 인천공항에 나갔다. 박 장관은 이날 베트남 관광객에 직접 꽃다발을 전달하고 악수를 나누며 한국 방문을 뜨겁게 환영했다.

국내 관광지에서도 신남방 국가 관광객을 위한 혜택을 강화하고 있다. 신남방 국가란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소속인 필리핀,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태국, 브루나이, 베트남,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에 인도를 더한 11개국을 의미한다. 경복궁에서는 오는 11월부터 외국인 해설에 인도네시아어와 베트남어가 포함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 관리소는 "최근 한국과 동남아시아 국가간 상호 교류가 활발해지면서 그쪽 관광객 편의를 제공하고 문화유산 교류를 확장하기 위해 신설했다"고 밝혔다.

◆ 문화, 관광 이어 콘텐츠 산업으로 교류 확대

콘텐츠 산업에서도 신남방국가와 교류가 강조되는 시점이다. 17일 문체부가 발표한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에 따르면 신한류를 통한 연관산업 성장을 위해 신남방·신북방 등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매년 5개국 내외 현지 기업정보와 법률·제도, 문화적 특성 등 심층조사를 내년부터 진행한다.

아울러 내년에 해외에 신설되는 한류 콘텐츠와 한식, 뷰티, 생활상품을 소개하는 ‘모꼬지(놀이·잔치 그 밖의 다른 일로 여러 사람이 모이는 것을 이르는 순수 우리말)Korea’도 신남·북방 3국에 자리를 잡는다.

[송도=뉴스핌] 백인혁 기자 = 이시이 게이치 일본 국토교통상(왼쪽)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0일 오후 인천 연수구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한중일 관광장관 회의 공동선언문 서명식을 마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9.08.30 dlsgur9757@newspim.com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세종학당도 신남방·신북방 국가를 중심으로 30개소 추가 지정한다. 한국어교원 파견을 늘리고 온라인 학습체계 개선, 다국어 교육 콘텐츠 개발, 세종문화아카데미 30개소 추가 확대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신남방 국가 초·중등학교에 한국어 교육 지원을 확대해 한국문화 홍보 증진에 나선다. 목표는 신남방 10개국 380개교다. 올해까지 신남방 국가에 한국어 과목이 채택돼 운영될 곳은 5개국 185개교다.

내년에는 아시아영화 동반성장 협력체 ‘한-아세안영화기구’(가칭)가 출범한다. 아세안 소재 가상현실 콘텐츠 체험관 운영과 아세안 10개국(인도, 미얀마, 태국,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필리핀) 디지털콘텐츠 개발도 추진해 활발한 교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현재 캄보디아, 미얀마, 인도네시아의 디지털콘텐츠 제작은 완료됐고 나머지 7개국을 대상으로 한 콘텐츠는 제작 중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신남방 국가와 문화교류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특별 예산이 따로 배정된 것은 아니지만 역점을 두고 진행하고 있는 과제다. 오는 11월 한-아세안 정상회담도 열린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과 교류가 힘들었던 단계에서 신시장 개척 요구가 있었다. 현재는 신남방위원회가 운영되고 있고 이와 관련한 정책 구상과 운영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한류를 매개로 아시아문화 동반성장을 도모하고 지속적인 한류 교류를 위해 신시장 개척과 교류는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