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유승준, SBS '본격연예 한밤'과 직접 인터뷰…"군대간다고 내 입으로 말한 적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09월17일 08:34
  • 최종수정 : 2019년09월17일 08: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SBS '본격연예 한밤'이 유승준을 직접 만났다.

유승준의 이름은 지난 8일에도 한 차례 화제가 됐다. 모 유튜브 방송에서 한 채널의 아나운서가 "얘가 만약에 한국에 들어와서 활동하잖아요. 그러면 한국에서는 외국에서 벌어들인 수익에 대해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됩니다"고 발언한 것이 발단이다. 현재 미국에 머무는 유승준은 거짓된 정보라며 법적 대응까지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유승준이라는 이름만으로도 뉴스 기사에는 수 천 개의 댓글이 달리고 SNS에서 날선 공방이 이어졌다. 유승준의 한국 입국금지 이후 무려 17년이나 지났음에도 말이다.

사실 2019년은 ‘유승준 논쟁’이 다시 촉발될 수밖에 없는 해다. 지난 7월 대법원이 유승준의 비자발급 거부는 위법하다고 판결했기 때문이다. 유승준 개인에게는 아직 확정적이진 않지만 다시 한국 땅을 밟을 수 있는 명분이 조금이라도 생긴 셈이다. 하지만 20일 열리는 파기환송심을 앞두고 한국에서는 여전히 ‘유승준이 입국해야 하느냐, 말아야 하느냐’를 둘러싼 논쟁이 뜨겁다.

[사진=SBS]

심지어 최근에는 ‘유승준의 입국을 금지해 달라’는 국민청원글이 올라와 무려 25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본격연예 한밤'은 지상파 최초로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직접 가 유승준을 만났다.

여러 차례 연락 끝에 어렵게 인터뷰를 수락한 유승준은 그동안 제대로 듣지 못했던 ‘17년 전의 이야기’를 처음으로 꺼내놓았다. 아래는 당시에 왜 마음이 변했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대한 답변의 일부다.

“저는 처음에 군대를 가겠다고 제 입으로 솔직히 이야기한 적이 한 번도 없어요. 그때 기억을 더듬어 보면 방송일이 끝나고 집 앞에서 아는 기자분이 오셔서 승준아, 이러더라고요. 꾸벅 인사를 했는데 ‘너 이제 나이도 찼는데 군대 가야지’라고 하셨어요. 저도 ‘네. 가게 되면 가야죠’라고 아무 생각 없이 말한 거죠. 저보고 ‘해병대 가면 넌 몸도 체격도 좋으니까 좋겠다’라고 해서 전 ‘아무거나 괜찮습니다’고 대답했어요. 그런 뒤에 헤어졌는데 바로 다음날 스포츠 신문 1면에 ‘유승준 자원입대 하겠다’란 기사가 나온 거예요."

제작진은 이에 대해 "분명 신체검사까지 하고 방송을 통해 수 차례 이야기까지 하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또 '세금을 덜 내기 위해 한국비자를 신청하는 것 아닌가? 관광비자로 들어와도 되는데 왜 F4비자를 고집하는지' 등 한국에서 논쟁이 된 문제들에 관해서도 질문을 이어나갔다. 유승준은 그간 언론에 한번도 하지 않았던 해명을 들려줬다.

4남매의 아버지이자 배우로 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유승준. 17년간 지내왔던 그의 근황과 한국으로 돌아오고 싶은 이유, 루머에 대한 입장은 17일 밤 '본격연예 한밤'을 통해 공개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