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유은혜 “학종, 문제점 개선해 계속 유지할 것”

정시확대 주장 일축, 미래 리더십 기여 강조

  • 기사입력 : 2019년09월16일 14:05
  • 최종수정 : 2019년09월16일 14: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의 부정적 요소는 덜어내고 미래교육을 위해서 원칙적으로 가져 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사실상 정시 확대는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셈이다.

당곡고 시설을 참관하는 부총리와 교육감. [사진=김경민 기자]

유 부총리는 16일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당곡고등학교에서 열린 ‘고등학교 무상교육 일반고 현장방문 간담회’에서 “학생 수가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고 4차 산업 혁명이라는 시대적‧사회적 변화가 급속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부모 세대와는 패러다임 자체가 완전이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창의성과 주도성, 협력성 등 미래 시대에 꼭 필요한 역량은 ‘문제풀이식’ 교육 방식으로 길러지기 어렵다”며 “‘미래 리더쉽’이 대학 진학할 때 잘 반영돼야 하는데, 학종이 기여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유 부총리는 “학종 개념이 바뀌어야 한다”며 “비교과적인 요소가 많이 포함되는 걸로 이해가 되고 있는데, 그런 게 아니라는 걸 정확하게 숙지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제도 손질 등엔) 시간이 조금 걸릴 것 같다”며 “당장 여론조사 결과 등을 갖고 즉자적으로 결정을 내릴 순 없다”고 말했다.

특히 유 부총리는 ‘일반고 역량 강화’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교과 과목을 중심으로 한 다양한 활동들이 대학 입시에 반영 될 수 있다는 게 당곡고의 대체적인 의견 같다”며 “추석 연휴 기간 여러 고민이 많았는데, 당곡고 사례가 다수의 일반고에 확산될 수 있도록 하는 게 급선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일 ‘조국 법무부 장관 딸 입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논란의 차원을 넘어서서 대입 제도 전반에 대해서 재검토를 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9일에도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고교 서열화와 대학 입시의 공정성 등 기회의 공정을 해치는 제도부터 다시 한 번 살피고, 특히 교육 분야의 개혁을 강력히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엔 유 부총리 외에 설세훈 교육복지정책국장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최춘옥 동작관악교육지원청교육장, 심중섭 당곡고 교장, 홍영택 당곡고 교감, 학부모 등이 참석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