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인영 “추석민심, 정치개혁‧검찰개혁 촛불염원 여전”

민주당, 15일 국회서 기자간담회

  • 기사입력 : 2019년09월15일 13:53
  • 최종수정 : 2019년09월15일 13: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치개혁과 검찰개혁, 공수처설치 등 촛불 시민이 문재인 정부에 부여한 지상명령이 확고히 지속되고 있다"고 추석 민심을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소모적인 정쟁을 멈추고 국회가 한마음 한뜻으로 민생을 돌볼 수 있길 희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9.15 alwaysame@newspim.com

이 원내대표는 “수사는 검찰이, 검찰개혁은 장관이, 정치와 민생은 국회가 모두 제자리로 돌아가 성숙하게 자신의 일을 다하라고 국민께서 말씀하셨다”면서 “그렇게 해서 조국 블랙홀을 넘어서길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패스트트랙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기도 했다”며 “국회 선진화법을 무력화 할 것이 아니라 정치개혁, 사법개혁을 마땅히 실천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국민들은 당장 조국 법무부장관 수사에서 검찰발 피의사실유포 등이 쏟아지는 의혹을 바라보며 어떠한 경우에도 검찰의 정치로의 복귀가 다시는 있어서는 안된다고 못박아 명령했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공공기관 비정규직에 대한 희망고문도 멈춰야 한다는 목소리도 전했다. 그는 “국민들이 노동자에 대한, 특히 공공기관 비정규직에 대한 희망고문도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며 “국제노동기구(ILO) 비준과 노동 3권의 완전한 실현을 요구했다. 조국 장관에 대한 어마어마한 수사만큼 공정질서를 교란하고 불법과 탈법을 자행한 기업에 대해 똑같이 엄격해야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남북관계와 북미 관계 개선 요구 목소리도 강조했다. 그는 “이번 문 대통령의 방미와 한미정상회담, UN연설이 한반도 비핵화 여정이 다시 시작하는 중대 변곡점이 되길 희망한다”며 “남북관계를 우리 스스로 한걸음 더 전진하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끝으로 “국민은 일하는 국회에 대한 중엄한 명령을 거듭하고 있다”면서 “패스트트랙 진통을 넘어 비쟁점 법안과 정책, 예산을 정쟁과 연계하지 않고 싸울 때 싸우더라도 일할 때 일하는 국회가 돼라고 꾸짖는다. 국정감사 기간을 포함해 모든 정기국회 기간에 정쟁을 멈추고 민생을 돌보는 국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