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LG전자, '8K 올레드'로 북미 프리미엄 TV시장 공략

美 영상가전 전시회 ‘CEDIA 엑스포 2019’서 소개

  • 기사입력 : 2019년09월15일 10:59
  • 최종수정 : 2019년09월17일 10: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LG전자가 8K 올레드 TV로 북미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지난 10일~14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열린 영상가전 전시회 ‘CEDIA(Consumer Electronics Design & Installation Association) Expo 2019’에서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모델명: 88Z9)’와 나노셀 TV(모델명: 75SM99)를 소개했다고 밝혔다. 

LG전자가 국제 표준규격 기준 8K 해상도를 구현하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등을 북미시장에 본격 출시한다. [사진=LG전자]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미국 전문매체인 ‘CEPro’가 선정한 ‘CEDIA 엑스포 2019 어워드’ 가운데 홈씨어터·멀티룸 AV(플랫패널 TV·울트라 HD) 부문 ‘최고 제품’ 등에 선정됐다. 

LG전자는 자사 8K TV 전 모델이 해상도관련 국제표준에 부합해, 화소 수, 화질선명도(CM) 기준을 모두 만족한다고 강조했다. 가로 7680개, 세로 4320개 총 3300만개 이상 화소 수는 물론, CM 기준치인 50%가 넘는 약 90% 수준으로 선명한 8K 해상도를 구현한다는 것이다.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는 화질선명도가 50% 이상인 경우에 한해, 화소 수를 해상도로 인정하고 있다. 이 규격은 전세계에서 동일하게 적용된다. 

ICDM는 8K 올레드 TV와 8K LCD TV 모두 출시한 LG전자를 비롯, 삼성전자, 샤프 등 지금까지 8K TV를 출시한 주요 TV 업체 등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LG전자는 독자 개발한 화질 칩에 딥러닝 기술을 더한 ‘2세대 인공지능 알파9’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이는 원본 영상의 화질을 스스로 분석해 2K(1920 X 1080), 4K(3840 X 2160) 해상도 영상을 입력하더라도 8K에 가까운 수준으로 보여준다. 

또한 고화질·고음질 영상 콘텐츠 전송 규격 ‘HDMI 2.1’ 포트 등을 탑재해 4K 영상 기준 초당 120장, 8K 영상은 초당 60장을 재생한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를 시작으로 북미 TV 시장에 8K 올레드 TV를 본격 출시, 8K TV 시장에 올레드 TV 영향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조주완 LG전자 북미지역대표(부사장)은 “LG 올레드 TV는 압도적 화질, 혁신적인 디자인 등으로 세계 최고 TV로 자리매김했다”며 “LG전자는 ‘리얼 8K’ 올레드 TV를 앞세워 美 프리미엄 고객들에게 진정한 8K 해상도의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