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조국 취임하자마자..법무부, “윤석열 뺀 ‘조국 수사팀’ 만들자”

법무부 복수 관계자, 9일 검찰 간부에 특별수사팀 제안…윤석열 제외
검찰, 법무부 제안 거절…법무부, 사실 알려지자 “장관은 몰랐다” 해명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22:11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22: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법무부가 검찰에 조국(54) 법무부장관 의혹 수사와 관련한 특별수사팀을 만들고, 수사 라인에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을 제외시켜달라고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칫 법무부장관이 취임 초부터 수사에 개입하려는 것 아니냐는 오해를 자초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복수의 법무부 고위 관계자들은 조 장관의 취임식이 있었던  9일 검찰 고위 간부에게 윤 총장이 배제된 별도의 수사팀을 만드는 방안을 제안한 것으로 밝혀졌다. 구체적으로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의 예가 거론된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검찰은 이에 대해 거절 의사를 확실히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검찰총장(좌)과 조국 법무부장관(우) [사진=뉴스핌DB]

이를 두고 법무부장관이 취임 첫날부터 수사 동력을 저해하려 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조 장관은 후보자 시절 검찰이 수사에 나선 뒤부터 수사 중립성을 해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자 “가족 관련 수사에 대해서는 일체 보고를 받지 않고 일체 지시도 하지 않겠다”며 “저와 가족들은 수사결과를 당연하게 받아들일 것”이라고 선언한 바 있다.

법무부 관계자는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법무부와 대검 관계자가 통화하는 과정에서 ‘전례’에 비춘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교환뿐이었고 장관에게 보고된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다.

또 “조 장관은 후보자 시절부터 취임 후까지 일관되게 가족과 관련된 검찰 수사보고를 받거나 지휘하지 않겠다고 선언했고, 공정하게 수사절차에 따라 수사가 진행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