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플 > 인터뷰

[유튜버로 살아남기]③ 치과의사 박재성, 무대 갈증 해소한 '타고난 관종'

4만여 구독자 '치과의사 매직박', 치과의료 정보+코미디 매칭
딱딱한 치아건강 정보, 쉽고 재밌게 풀어주는 채널
방송 반년 채 안돼 월 200만원 이상 수입

  • 기사입력 : 2019년09월11일 14:01
  • 최종수정 : 2019년11월19일 14: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만난 박재성 씨. 그는 인터뷰 당일에도 경기도 성남에 있는 치과에서 오전 진료를 보고 오는 길이었다. 박씨는 최근 유튜버로 유명세를 한껏 타고 있다. 본업인 치과 일과 함께 평소의 무대 갈증을 유튜브를 통해 해소한다.

사람들에게 '매직박'으로 불리는 박씨. 이유는 이랬다. 2001년 치대생 시절 본과에 들어갔을 때 그는 유명 마술사 이은결, 최현우가 소속돼 있는 공연기획사에 들어가 마술사가 됐다. 이후 10여 년간 코미디 마술사로 활동하며 수많은 무대에 섰다. '매직박'이란 별명은 과거 폭소클럽 출연 당시 KBS 서수민 PD가 직접 지어준 것이란다.

유튜버가 된 건 우연이었다. "인터넷방송을 하던 중 양치를 했는데, 한 시청자가 양치질 강의 영상을 유튜브에 올려 달라는 것이었다. 그래서 올려봤는데, 생각보다 조회 수가 잘 나오더라." 그는 2016년부터 게임방송 BJ로도 활동중이며, 환자 예약이 취소되면 방송에서 치과의료 상담도 해주고 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유튜버 매직박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뉴스핌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07.03 pangbin@newspim.com

◆ 재밌게 풀어낸 딱딱한 치과의료

그의 유튜브 성공 비결은 딱딱한 치과의료 정보를 대중의 눈으로 재밌고 쉽게 풀어냈기 때문이다.

"유튜브에서 다른 '치과' 관련 영상들을 살펴봤는데, 하나같이 딱딱한 정보를 전달하는 전형적인 의사 선생님의 모습이었다. 그래서 치아건강 정보를 주되 코미디를 섞어보자는 생각을 했고, 그것이 성공 요인이 됐다"고. 그는 또 "구강청결제 비교, 칫솔 사용후기, 스케일링 등의 영상이 시청자들에게 진정성 있게 인식되면서 소비와 생활 패턴을 바꿨다는 사람도 많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유튜브 활동을 통해 무대 갈증 해소는 물론 자아실현도 하며 크게 만족해한다.

"나는 '관종'이다. 사람들을 웃기는 코미디언이 꿈이었다. 하지만 코미디 마술사를 거쳐 치과의사로 살고 있다. 남들을 웃기기 위한 무대가 필요한데, 유튜브 영상으로 사람들을 재밌게 할 수 있다는 사실이 너무 기뻤다. 다만 치과의사로서의 사회적 책임도 있다 보니 마냥 재미만 추구하진 않았다."

물론 10~20분의 동영상이 쉽게 만들어지는 건 아니다. 정확한 의료정보를 찾기 위해 해외 사이트를 뒤지기도 하고, 치아 그림을 직접 그리며 방송자료를 준비하기도 한다. 치과 범주를 넘어서는 내용에 대해선 한의사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청하기도 했다. 실제 상추의 치아 미백효과를 동의보감을 통해 확인해준 것도 한의사 친구였다.

박씨는 "10분짜리 영상 하나를 만들기 위해 3~4일간 대본을 쓴다"며 "40분 분량의 녹화를 하면 전체 영상을 3차례 돌려보면서 10분으로 내용을 압축한다. 총 편집시간만 놓고 따지면 8시간가량 소요된다"고 전했다.

◆ 반년 만에 치아건강 대표채널 자리매김

6개월이라는 짧은 시간에 '치과의사 매직박' 채널은 유튜브에서 '치아건강' 대표 채널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했다. 4만여 구독자를 끌어모은 것은 물론 조회 수도 20만~30만이 쉽게 나온다. 입냄새제거제 등 치아 관련 제품 광고도 매직박 채널을 통해 유통된다.

치과의사 '매직박' 박재성씨가 치과에서 진료하고 있다. [사진=박재성]

박씨는 "이번 유튜브 영상이 인기를 끌면서, 글로벌 유명 구강청결제 회사에서 광고·협찬을 제안해 수차례 비즈니스 미팅도 했다"며 "다만 내가 의료법을 적용받는 의료인이다 보니 여러 복잡한 이해관계가 얽혀 있어 무산됐다. 치과의사로서 아쉬움이 남지만 좋은 제안들이 이어지고 있어 앞으로 기대는 크다"고 했다.

그는 이어 "유튜브 채널을 통해 4월 240만원, 5월 200만원 정도 수익이 발생했다"며 "이 수익으로 편집인을 고용해 더 많은 방송, 퀄리티 높은 방송을 만드는 데 사용할 것"이라는 계획도 전했다.

유튜브를 통해 그가 얻고자 하는 건 뭘까.

그는 유튜브 내 치과 관련 영상 대부분이 과잉진료 피해에 따른 치과진료 불신으로 가득 차 있는데, 유튜브 활동을 통해 치과의사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고 싶다고 했다. 추후 구독자들에게 마술의 즐거움을 전해 주고 다른 마술사들과 작은 공연도 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혔다. 물론 치과 홍보에 유튜브를 이용할 생각은 없다는 점도 거듭 강조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