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국민 55% "한국에 먼저 양보할 필요 없다" - NHK 여론조사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10:5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10: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국민의 절반 이상은 일본 정부가 한국에 먼저 양보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일관계 악화의 책임이 한국에 있다는 생각으로 풀이된다. 

10일 NHK는 9월 여론조사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최근 강제징용 문제와 수출규제 문제로 한일관계가 악화하는 것에 대해 응답자의 68%는 우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자세히 살펴보면 "대단히 우려하고 있다"는 응답자가 32%, "어느정도 우려하고 있다"가 36%였다. "그다지 우려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5%, "전혀 우려하지 않는다"는 9%였다. 

하지만 일본 정부가 한국에 어떤 태도를 가져야 하냐는 질문에는 "양보하면서까지 관계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55%으로 나타났다. 관계악화의 원인이 한국에 있다고 생각하는 일본 국민이 상당수라고 풀이할 수 있다. "관계 개선을 위해 양보가 필요하다"는 응답은 35%에 그쳤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달 26일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폐막 기자회견에서 한국에 대해 "국가와 국가 간의 약속을 지키라고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내각의 지지율은 48%로 나타났다. 지난달 조사에 비해 1%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비지지율은 33%로 같은 기간 2%포인트 올랐다. 

지지하는 이유를 묻자 "다른 내각보다 좋아 보여서"가 44%로 가장 많았다. "실행력이 있기 때문"을 이유로 꼽은 응답자는 20%였다. 

지지하지 않는 이유로는 "정책에 기대를 갖지 못하기 때문"이 33%, "인격을 신뢰할 수 없기 때문"이란 응답이 31%였다. 

아베 총리는 오는 11일 개각을 단행한다. 새로운 내각이 힘을 실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정책을 6지선다로 물은 결과 "사회보장"이 28%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대책 20% △재정재건 15% △외교·안전보장 11% △격차의 시정(양극화 문제) 11% △헌법개정 5%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6일부터 3일 간 일본 전국 18세 이상 남녀 유권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컴퓨터로 무작위 생성해낸 고정전화와 휴대전화로 연락하는 RDD방식을 활용했다. 조사대상은 2368명으로 이 가운데 51%인 1216명이 유효한 응답을 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