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아베 총리, 日 방위상에 고노 다로 외무상 임명 검토"

  • 기사입력 : 2019년09월08일 15:03
  • 최종수정 : 2019년09월08일 15: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는 11일(현지시간) 단행할 내각 개편과 자민당 인사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을 방위상으로 기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 [사진=로이터 뉴스핌]

8일 로이터통신은 산케이신문을 인용, 고노 외무상이 내각 개편과 자민당 인사에서 방위상으로 지명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산케이신문은 한국 정부가 지난달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종료를 결정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고노 외무상의 방위상 기용에는 "한미일 3개국의 안보협력 강화를 도모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고 전했다.

고노 외무상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하며, 시정할 것을 요구해왔다. 산케이는 아베 총리가 이를 두고 고노 외무상이 "의연한 대응을 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고노 외무상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두터운 신뢰관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로이터는 요미우리신문을 인용해, 고노 외무상의 후임으로는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경제재생상이 임명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고노 외무상은 1996년 중의원 선거에서 당선되며 정계에 진출했으며, 2017년 8월 외무상으로 취임했다. 그는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전 일본 중의원 의장의 아들이기도 하다. 고노 요헤이 전 중의원 의장은 1993년 내각 관방장관 시절, 일본군 위안부 강제 동원 사실을 최초로 인정하는 '고노 담화'를 발표해 화제가 됐던 인물이다.

한편, 산케이는 현재 일본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고 있는 자민당의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郎) 중의원이 일명 '총리의 등용문'으로 불리는 관방장관으로 기용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