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日 고노, 블룸버그 기고문서 "한일관계 악화 책임, 한국에 있다"

  • 기사입력 : 2019년09월04일 15:16
  • 최종수정 : 2019년09월04일 15: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4일 게재된 블룸버그통신 기고문을 통해 한일 관계 악화의 책임은 한국 정부에 있다고 비난했다.

고노 외무상은 '일본과 한국 사이의 진짜 문제는 신뢰'라는 제하의 기고문에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핵심은 두 나라가 국교를 정상화할 때 했던 약속의 준수 여부라고 했다.

그는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따라 한국 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수습책임을 한국 정부가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고노 외무상은 일본 정부가 한국을 겨냥해 수출 규제를 발동한 것은 '국가 안보' 차원이라며 징용 배상판결과 무관하다는 주장을 반복했다.

이어 한국이 일본과 맺고 있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한 것은 동북아시아 안보환경을 완전히 오판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