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중국 축구는 기대 이하"… 베트남 언론들, 박항서 감독 극찬

베트남, U-22 대표팀 친선전서 2대0으로 중국 제압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08: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09: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박항서 감독이 경기장에서 스승인 히딩크를 이겼다."

베트남 언론이 박항서 감독을 극찬했다.  지난 8일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은 중국 황시 스타디움서 열린 중국 22세 대표팀과의 친선 경기서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중국 대표팀을 2대0으로 제압했다.

이날 경기는 다소 일방적이었다. 중국은 전반 내내 적극적인 전방 압박을 시도했지만, 측면 수비에 약점을 보였다. 결국 베트남의 역습마다 기회를 내주며 무너졌다.

중국은 응우옌 띠엔 린에게 전반 18분과 후반 14분, 멀티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히딩크 감독은 경기 막판 선발 명단에서 제외했던 에이스 장위닝까지 투입했지만 한 골도 만회하지 못하고 무너졌다. 

베트남 언론이 중국 축구에 대해 기대 이하라고 평가했다. [사진=DANTRI]

자신감이 붙은 베트남 언론은 중국 축구에 대해 기대 이하라고 평가했다. 베트남 '인민일보'는 "올림픽 전초전으로 결과는 중요하지 않다. 하지만 박항서호는 완성도 높은 수비를 보여줬다. 공격에선 윙어들의 속도를 살려 위협적인 역습을 가했다. 이러한 움직임에 중국은 전혀 대처하지 못했다. 2골 모두 박항서 축구로 만든 것"이라고 호평했다.

베트남 '안닌투도'는 "베트남은 원정이었지만 상대보다 훨씬 잘했다. 조직력이 부족한 중국을 상대로 박항서호가 경기를 지배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경기 막판 중국은 골을 위해 계속 공격했지만, 평균 이하인 선수들의 실력으로 무리였다. 중국은 단조로운 경기력으로 박항서호를 전혀 위협하지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축구 전문지 '봉다'는 9일 "베트남 U-22 대표팀에게 이번 승리는 인상적이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장에서 스승을 이겼다는 점이 인상적"이라고 평가했다.

또 "히딩크 감독은 올해 초부터 중국 대표팀 사령탑을 맡았고, 박항서 감독이 현재의 베트남 U-22 대표팀을 이끈 것은 6개월밖에 안됐다.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대표팀에 적용한 전술이 더 합리적이고 효과적이었다"고 진단했다.

일간 베트남뉴스도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박 감독이 한국 대표팀의 수석코치로 히딩크 감독을 보좌한 바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박항서 감독은 올해 말 필리핀에서 열리는 동남아시아(SEA)게임에서 사상 첫 축구 금메달 획득이라는 임무를 부여받았다"고 보도했다.

박항서 감독은 히딩크 감독과 경기 전 만남에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히딩크 감독을)다시 볼 수 있는 점에서 내게 매우 의미 있는 경기다. 그는 내 감독 커리어에 큰 영향을 준 지도자"라며 히딩크 감독을 치켜세웠다.

베트남 매체 '단 비엣'은 "박항서 감독은 승리 후 자신의 멘토인 히딩크 감독에게 존경심을 드러냈다. 그는 종료 휘슬이 울린 후 히딩크 감독에게 다가가 고개를 숙였다"라고 전했다.

박항서 감독 역시 겸손함을 잃지 않으며 히딩크 감독의 리더십을 언급했다. 그는 경기 후 기자회견서 "선수들이 기대했던 것보다 더 잘 뛰어 매우 기쁘다. 중국 대표팀은 거스 히딩크라는 훌륭한 감독이 있기 때문에 다가오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는 훨씬 더 강해져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AFC U-23 챔피언십은 내년 1월 태국에서 2020년 도쿄올림픽 지역 예선을 겸해 열린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