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英 존슨, 조기총선 요구 두번째 동의안 제출...하원 당일 처리 방침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07:49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07: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9일(현지시간) 조기총선 실시를 요구하는 두 번째 동의안을 의회에 제출했다고 가디언이 보도했다. 하원은 이날 중 표결을 통해 총선 실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보도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이날 오후 늦게, 의회 해산과 조기총선 실시를 요구하는 동의안을 하원에 냈다. 구체적으로 요구된 총선 일정은 전해지지 않았으나 앞서 존슨 총리는 10월 15일로 제안한 바 있다.

5년 고정 임기제인 하원이 임기 만료 전에 총선을 치르기 위해서는 하원의원(정수 650명) 가운데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하지만 지난 4일 실시된 존슨 총리의 조기총선 요구 동의안 표결에서는 찬성표가 298명에 불과했다. 이날 두 번째 동의안도 부결될 가능성이 크다는 게 대체적인 해석이다.

존슨 총리는 오는 10월 31일 유럽연합(EU)과의 합의 유무와 상관없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강행하겠다는 계획이지만, 노동당 등 야당이 이를 틀어막고 나서 어려움에 빠진 상황이다.

노동당을 비롯한 야당이 발의한 '노 딜 브렉시트' 저지 법안은 하원과 상원을 통과하고, 이날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재가를 받아 법률화됐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존슨 총리는 총선을 통해 자신이 대표로 있는 여당 보수당의 단독 과반을 실현, 노 딜 저지 법 자체를 무력화하려는 계산을 하고 있다.

한편, 이날 앞서 존 버커우 하원의장은 하원의장직과 하원의원직 사퇴 의사를 공식 발표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9일(현지시간) 런던 국회의사당에서 조기 총선 여부에 관한 표결을 앞두고 발언하고 있다. 2019.09.09.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