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JTBC 추석특선영화, '기묘한 가족' '창궐' '안시성' '암수살인' 방영

  • 기사입력 : 2019년09월11일 00: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1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JTBC가 추석 연휴를 맞아 네 편의 특선 영화를 방영한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NEW·쇼박스]

추석 연휴의 시작을 알리는 작품은 11일 오후 9시30분 방송하는 ‘기묘한 가족’(2019)이다.

‘기묘한 가족’은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멍 때리는 좀비와 골 때리는 가족의 패밀리 비즈니스를 그렸다. 좀비에게 물리면 회춘한다는 설정 아래 좀비와 인간의 ‘공존’을 유쾌하게 담은 작품이다. 박인환,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 이수경이 가족으로 호흡을 맞췄고 좀비 쫑비는 정가람이 연기했다.

12일에는 오후 8시40분부터 조선판 좀비 영화 ‘창궐’(2018)이 전파를 탄다.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夜鬼)’가 창궐한 위기의 조선이 배경이다. 나라로 돌아온 왕자 이청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 악 김자준의 혈투를 담았다. ‘공조’(2017) 김성훈 감독과 현빈이 또 한 번 의기투합해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현빈 외에도 장동건, 조우진, 김의성, 정만식 등 베테랑 배우들이 대거 출연했다.

추석 당일인 13일에는 ‘암수살인’(2018)을 볼 수 있다.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물. 2010년 발생한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 김윤석이 형사, 주지훈이 살인범 역을 맡아 치열한 연기 대결을 펼쳤다. 주지훈은 이 작품으로 청룡영화상, 춘사영화상, 부일영화상, 백상예술대상 등 국내 유수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최우수연기상)을 받았다.

다음 날인 14일에는 ‘안시성’(2018)이 방송된다.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고구려를 배경으로 한 최초의 영화로 개봉 당시 화려한 공성전으로 호평받았다. 조인성이 양만춘을 열연했고 박성웅, 남주혁, 배성우, 박병은, 정은채, 오대환, 엄태구, 김설현(AOA 설현) 등이 함께했다.

‘암수살인’과 ‘안시성’은 모두 오후 8시40분부터 방송된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