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보험

보험사 계리인력, 사상 첫 1000명 임박...IFRS17 영향

상품경쟁 치열한 손보가 생보 대비 계리사 충원에 적극적

  • 기사입력 : 2019년09월09일 15:58
  • 최종수정 : 2019년09월09일 15: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올해 사상 처음으로 보험사 소속 계리사가 1000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보험사들은 새보험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에 대비해 지난 2015년 이후 계리사를 적극 충원, 3년여만에 100명 가까이 늘었다.

계리사는 보험회계 및 보험상품 개발 등 복잡한 보험수리를 담당하는데, 보험사 핵심 인력으로 분류된다.

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보험사 소속 계리사는 992명이다. 생명보험사가 546명, 손해보험사가 446명으로 생보사가 100명 더 많은 계리사를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계리사 증원에는 생보사들보다 손보사들이 더 적극적이다. 생보사의 계리사는 지난 2015년 말 519명에서 27명 증가하는데 그쳤지만, 손보는 생보의 2배 이상인 58명 늘었다. 이는 생보사들보다 손보사들간 상품경쟁이 치열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100명 이상의 계리사를 보유하고 있는 보험사는 삼성생명(124명)과 삼성화재(129명)뿐이었다. 이외 현대해상(73명), DB손보(64명), 교보생명(62명), 한화생명(54명), KB손보(52명) 순이다.

현재 우리나라의 계리사 자격증 보유자는 약 1300명(한국보험계리사회 정회원 기준)이다. 이중 76% 이상이 보험사 소속으로 나타났다. 보험사에 속하지 않은 계리사는 다른 금융회사 및 계리컨설팅회사 소속이 대부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험사들은 지난 2016년 이후 적극적으로 계리사를 영입했다. 오는 2022년 IFRS17이 도입되면 계리전문성이 회사의 성패를 가를 수 있기 때문. 보험상품을 얼마나 더 정교하게 만들고 가격을 책정하느냐에 따라 보험사의 수익성이 달라진다.

이에 보험사들은 계리사를 준비하는 직원에게는 수개월간 업무에서 열외하고 시험준비만 하도록 하기도 한다. 또 계리사 자격을 획득하면 월급 이외의 수십만원의 자격수당을 지급하기도 한다. 다른 보험사로 이직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보험회계 및 상품개발의 중요성이 더 커지고 있어 각 보험사들은 계리사를 모시기 위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보험사가 조직슬림화를 고민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계리사는 당분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계리사 시험은 1년에 연 1회 치러지며, 합격자는 연 100명 내외에 불과하다.

 

0I0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